언론에서 본 간사랑동우회


말기 간암 환자들에게 우리 사회가 유일하게 해줄 수 있는 것은
[2009.05.07 10:42]


글·윤구현 간사랑동우회 회장

[쿠 키 건강 칼럼] 대부분의 사람들이라면 처음 암 진단을 받으면 사형선고를 받은 만큼이나 심리적으로 고통스러워 하게 마련이다. 특히 말기 암 환자들이라면 속수무책으로 죽음을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 환자 본인 뿐만 아니라 가족에게까지 감당하기 벅찬 부담으로 다가온다.

우리나라에서 비교적 흔한 암이라고 할 수 있는 간암을 앓고 있는 환자수는 4만4000여명. 이 중 말기 간암 환자는 6000여명 정도로 추산된다.

매년 간암으로 사망하는 사람의 수는 약 1만1000명으로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사망자가 많은 암이 간암이다.

서 구와는 달리 우리나라의 경우 간암의 가장 흔한 원인은 바로 만성 B형 간염이다. 가족 중 B형 간염 보유자가 있는 경우나 가족 중 간질환으로 사망한 사람이 있는 경우에는 언제 어떻게 다가올지 모르는 간암의 공포에서 벗어날 수 없다. 또, 만성 B형 간염이 원인이 된 간암은 간경변이 동반되기 때문에 치료가 더욱 어려워진다.

간암이 무서운 이유는 첫째, 치료비가 많이 들어간다는 것이며, 둘째, 재발률이 높고, 셋째, 치료 성공률이 낮기 때문이다. 항암 치료시 입원 기간이 긴 암종이기 때문에 치료 비용 부담은 다른 암종에 비해 커질 수 밖에 없다.

간 암환자의 대부분은 간경변 환자이기 때문에 완치를 목적으로 하는 간절제술을 할 수 있는 환자는 30%가 채 되지 않는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완치가 아닌 생명연장을 위한 여러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치료를 해도 매년 20~25%가 재발한다는 것도 간암치료를 어렵게 한다.

간암은 우리나라에서 사망률 2위 암이지만 발병률은 4위이다. 폐암과 함께 5대 암 가운데 가장 생존율이 낮다.

다 른 암에서 많이 사용되는 항암약물요법과 방사선요법이 간암에는 효과가 없다는 것도 간암치료를 어렵게 한다. 최근 간암에 효과가 있는 먹는 항암제가 출시되었다. 이 약은 말기 간암환자의 생존기간을 유의미하게 연장시킨 효과를 입증시켰지만 보험적용이 되지 않아 많은 비용이 환자와 가족에게 고스란히 돌아간다. 실재로는 높은 비용부담 때문에 실재 쓰는 환자는 거의 없다.

최근 정부차원에서도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이 발표되면서 암환자의 본인 부담 금액이 10%에서 5%로 경감된다고 한다. 그러나 이는 이미 보험 인정을 받은 기존의 암 치료제를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현재 약제비 100%를 부담해야 하는 말기 간암환자들에게는 아무런 혜택이 돌아갈 수 없다.

더 아이러니컬 한 것은 폐암처럼 다른 암종에는 보험이 되는 여러 약제가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유독 간암 만큼은 대안제가 없음에도 불구, 보험 적용이 되지 않는다는 것은 그야말로 말기 간암 환자를 두번 죽이는 일이나 다름 없다.

모 든 암이 그렇겠지만, 치료의 목표는 완치만이 아니다. 암의 증상 완화를 통해 남은 투병 생활을 편안하게 보내는 것도 암의 치료만큼이나 중요한 일이다. 만약, 말기 간암 환자들의 일상을 곁에서 지켜볼 수 있다면 그들이 겪는 고통이 이루 말할 수 없이 크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말기 간암 환자가 느끼는 하루는 일반인의 하루 삶과 비교 했을 때 아마도 몇 배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본다.

이들은 내일을 기약할 수 없기에 오늘 이 시간, 목숨이 붙어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싶은 마음일 것이다. 그렇다고 이들에게 목숨을 담보로 치료의 기회조차 주지 않고 입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에 의지하게끔 하는 것은 결국에는 이들을 사지로 몰아가는 비윤리적 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하겠다.

말기 간암환자들에게도 폐암이나 대장암 등 다른 암 환자들과 마찬가지로 생명을 연장할 수 있도록 평등한 치료의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배려했으면 한다.

간 암환자의 대부분은 오랜 기간 만성B형, C형간염을 앓은 환자들이고 간암환자의 3/4가 B형간염보유자이다. 만성B형간염은 우리나라 간질환의 가장 큰 원인을 차지하고 있는데 만성B형간염의 실질적인 치료는 1998년부터 시작됐다. 이들 약이 수 년이상 장기간 복용해야함에도 불구하고 2004년까지는 보험기간이 1년으로 제한되어 국민건강보험의 혜택도 제대로 받지 못했다.

우리나라 성인인구의 5~6%는 만성B형간염보유자일 정도로 만성B형간염은 흔한 질병이다. 그러나 90년대 이후 적극적인 예방접종으로 20살 이하 소아에서는 그 비율이 0.5%대로 접종 이전세대의 1/10로 줄어들었다.

간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방법은 6개월에 한 번 복부 초음파를 받는 것이라고 보건복지부는 권고하고 있다. 그러나 이 검사는 국민건강보험적용이 되지 않는다.

다 른 암과 마찬가지로 간암은 보통 60대 이후에서 발병한다. 그러니 간암 환자들은 간암을 예방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인 예방접종과 간염치료의 혜택을 받지 못했다. 또 간암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한 검사비도 환자들이 모두 부담해왔다.

이들에게 간암치료제마저 보험적용해주지 않는다면 수십년간 대한민국 국민으로 국민건강보험료를 내고도 아무런 혜택을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것이다.

간 암환자의 대부분은 오랜 기간 만성B형, C형간염을 앓은 환자들이고 간암환자의 3/4가 B형간염보유자이다. 만성B형간염은 우리나라 간질환의 가장 큰 원인을 차지하고 있는데 만성B형간염의 실질적인 치료는 1998년부터 시작됐다. 이들 약이 수 년이상 장기간 복용해야함에도 불구하고 2004년까지는 보험기간이 1년으로 제한돼 국민건강보험의 혜택도 제대로 받지 못했다.

우리나라 성인인구의 5~6%는 만성B형간염보유자일 정도로 만성B형간염은 흔한 질병이다. 그러나 90년대 이후 적극적인 예방접종으로 20살 이하 소아에서는 그 비율이 0.5%대로 접종 이전세대의 1/10로 줄어들었다.

간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방법은 6개월에 한 번 복부 초음파를 받는 것이라고 보건복지부는 권고하고 있다. 그러나 이 검사는 국민건강보험적용이 되지 않는다.

다 른 암과 마찬가지로 간암은 보통 60대 이후에서 발병한다. 그러니 간암 환자들은 간암을 예방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인 예방접종과 간염치료의 혜택을 받지 못했다. 또 간암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한 검사비도 환자들이 모두 부담해왔다.

이들에게 간암치료제마저 보험적용해주지 않는다면 수십년간 대한민국국민으로 국민건강보험료를 내고도 아무런 혜택을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 [라포르시안] B형간염 병용요법 - "치료 인정하되 보험 안되는 해괴한 급여기준". 2012-03-26. 윤구현 2012.03.27 1451
91 [데일리메디] 대한간학회 20일 '간의 날' 다양한 행사마련 2001.10.16. [1] 윤구현 2007.04.03 1448
90 [오마이뉴스] "간염이 술잔에서 옮긴다고요? 뭘 모르시네" 2005.4.13. [1] 윤구현 2007.04.12 1447
89 [메디컬투데이] 복지부-GSK '헵세라' 약가 줄다리기, 피해는 환자들만 2006.12.15. [1] 윤구현 2007.04.19 1442
88 [데일리메디] 건사모, 18일 약제비 절감정책 토론회 개최 2006.9.12. [1] 윤구현 2007.04.19 1427
87 [메디팜뉴스] B형 간염 환자, A형 간염 위험에 노출 2006.8.23. [1] 윤구현 2007.04.18 1421
86 [KBS]말기 간질환 환자 모습 광고 논란.2011-03-28. [1] 윤구현 2011.04.04 1419
85 [메디컬투데이] 간염환자들, 간염치료제 '약가인하폭 근거 밝혀라' 요구 2006.12.22. [1] 윤구현 2007.04.19 1417
84 [시사저널]B형 간염에 오염된 혈액 수혈되었다 한마음혈액원 내부 자료 단독 입수 / 새 장비로 2차 검사한 결과 30건에서 양성 반응 나와…감염 혈액 역추적 조사 진행 중. 2012-03-21. [8] 윤구현 2012.03.26 1416
83 [한겨레] 일상에 묻힌 ‘색다른 차별’ 참지마세요 2003.5.12. [1] 윤구현 2007.04.04 1406
82 [데일리메디] "약제비 적정화 방안, 국민적 합의 우선돼야" 2006.9.18. [1] 윤구현 2007.04.19 1399
» [국민일보]말기 간암 환자들에게 우리 사회가 유일하게 해줄 수 있는 것은.2009-.05-07. [19] 윤구현 2009.05.09 1395
80 [서울경제] B형 감염보균자 300만명시대의 과제-① 건보…무엇이 문제인가(하) 2003.8.17. [1] 윤구현 2007.04.05 1395
79 [연합뉴스] 만성 간염환자 대정부 시위 2002.10.20. [1] 윤구현 2007.04.03 1393
78 [청년의사] 찰칵인터뷰 208호 2004.2.23. [1] 윤구현 2007.04.07 1389
77 [중앙일보] 꼭 필요한 약` 건보 적용 제외 우려 2006.9.15. [1] 윤구현 2007.04.19 1380
76 [한겨레21] “술잔을 돌리거나 밥을 같이 먹으면 전염이 된다고?” 2002.10.23. [1] 윤구현 2007.04.04 1375
75 [한겨레] ‘간염 보균자’ 애써부은 보험에 ‘울분’ 2005.7.12. [1] 윤구현 2007.04.12 1373
74 [한겨레] 간염보균자 ‘두번 죽이는’ 사회적 편견 2004.2.18. [1] 윤구현 2007.04.07 1355
73 [국민일보] B형 간염 보유자들 취업차별 실태 “기업들 색안경…흡사 죄인” 2005.03.09. [1] 윤구현 2007.04.12 1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