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서 본 간사랑동우회


이미지

최근 대한간학회에서 제작해 방영한 B형간염 공익광고가 논란을 빚었습니다.

두 눈은 샛노랗고, 배는 복수가 차서 커다랗게 부풀어 오르고... B형간염 환자가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하고 말기까지 진행됐을 때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묘사한 겁니다.

어찌나 생생하게 묘사했던지, 인터넷엔 실제 환자인 것으로 오해한 누리꾼의 글이 올라왔고, 심지어 모 통신사 기자도 실제 환자의 모습을 보여줬다며 기사를 올리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실제 이 광고에 나온 환자는 최근 모 아파트 광고에도 나온 연극배우 겸 모델입니다. 어떻게 보면 정말 잘 만든 광고입니다. 실제 상황인줄 착각할 정도로 생생한 묘사를 통해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데는 성공했으니 말입니다.

실제 이 광고를 제작한 대한간학회측은 다소 선정적으로 비칠 수도 있지만 경각심을 불러 일으키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주장합니다. 정확한 통계는 없지만, 우리나라 B형간염 보균자는  최소 200만 명 이상으로 추정되는데, 그 중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는 사람은 30만 명 정도에 그친다고 합니다. B형간염을 가볍게 생각한 탓이라는 겁니다.

B형간염은 적절한 관리를 받으면 걱정할 필요 없지만, 그렇지 못해 악화할 경우 간암이나 간경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간암은 한국인의 사망요인 질환 중 2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광고가 다소 혐오스럽거나 공포스럽더라도 이를 통해 얻는 공익적 가치가 더 크다는 게 학회측 입장입니다.

그러나 B형간염 환자들의 생각은 달랐습니다. 공익광고라고 하면 적어도 정기검진을 착실하게 받는 환자들에게 희망을 줘야 하는데, 오히려 공포만 안겨줬다는 겁니다. 실제 간 질환자 모임인 간사랑동우회 총무인 윤구현씨는 광고를 보고 나서 "모두 다 그렇게 되는 건 아닌데, 나도 저렇게 되는 건 아닐까 공포심부터 들더라"고 털어놨습니다. 그는 "특히 B형간염은 대부분 수직감염(부모로부터 모태전염)인데, 보균자인 아이들은 충격이 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감정적인 공포 못지 않게 환자들이 우려하는 건 바로 B형간염 보균자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더욱 굳힐 거라는 두려움이었습니다. 환자들에 따르면 B형간염 보균자들을 받아주지 않는 회사들이 아직도 적지 않다고 합니다. 찌개를 함께 먹거나 술잔을 돌릴 때 간염이 옮을 거라는 우려 때문일 겁니다. 이젠 많이 알려졌지만, 이는 잘못된 속설입니다. 침에 들어있는 간염바이러스가 혈관으로 침투될 때에만 전염되기 때문이다.

윤씨는 모든 병의 말기는 처참하기 마련이라며, 그런 극단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건 보균자에 대한 사회적 편견만 부추길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좋지 않은 행위가 불러올 부정적 미래에 대한 공포는 공익광고가 사용하는 주요 기법 중 하나입니다. 콘돔 사용이나 금연, 음주 등과 관련한 공익광고를 생각해보시면 이해하기 편하실 겁니다. 다만 위에 예로 든 것들은 광고를 보는 모든 사람이 해당될 수 있는 보편적 문제들입니다.

그러나 B형간염은 대상이 한정된 특수한 이슈입니다. 따라서 보균자가 아닌 다수가 광고를 봤을 때 어떤 효과를 거둘 것이냐는 부분도 고려했어야 합니다. 사회적 편견이라는 병은 의사도 어쩔 수 없는 중병이니까요. 좋은 취지로 시작한 공익광고였지만, 결국 대한간학회는 문제가 된 부분을 삭제한 새 편집본을 지난 15일부터 내보내고 있습니다. 또한 다음달 둘째주부터는 기존 광고를 내리고 희망을 강조한 새 광고를  방영하기로 최종 결정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2 [데일리메디]'환자권리' 논(論)하다 환자·보호자 모임 급증, 병원도 '권리장전' 제정 등 발빠른 행보.2011-10-16. [15] 윤구현 2011.10.26 3599
191 [메디파냐]하루 약값 10만원 `넥사바`, 급여 적용 받을까? 복지부 보장성 확대안에 포함…바이엘, 기대감 표명.2010-11-04.ㅣ [27] 윤구현 2010.11.17 3989
190 [메디파냐]복지부-바이엘, 넥사바정 약가협상 성사되나 현 약가 10% 인하 추진…"건정심서 확정 후 협상 돌입" .2010-11-09. [19] 윤구현 2010.11.17 3219
189 [헬스코리아뉴스]놀텍, 세비보 등 처방약 시장 ‘고전’. 2010-05-20. [2] [15] 윤구현 2010.05.20 3317
188 [청년의사]간경변환자 치료 막는 항바이러스제 급여기준.2010-05-06. [23] 윤구현 2010.05.10 3433
187 [의약뉴스]넥사바ㆍ코지네이트 '빗장풀고' 날개다나.2010-03-04. 윤구현 2010.03.23 2540
186 [국민일보]B형 간염약 내년 10월부터 급여제한 기간 폐지…약값 부담 덜 듯. 2009-12-07- [3] [1] 윤구현 2009.12.08 1695
185 [메디포뉴스]B형간염치료제, 바라크루드 1위 굳히기-헵세라 2위.2009-10-21. 윤구현 2009.10.22 2001
184 [국민일보]약물 내성 극복해야 간 질환 잡는다. 2009-10-18. 윤구현 2009.10.22 1345
183 [동아일보]아직까지 춘곤증?…“C형 간염 의심해야”. 2011-04-23. [1] 윤구현 2011.04.25 1059
182 [서울경제]이제 A형 간염 퇴치할 때. 2010-10-15. 윤구현 2010.10.17 1504
181 [중앙일보] 독자칼럼-보험적용 안되는 B형간염 신약, 환자는 속탄다.2012-04-30 [6] 윤구현 2012.05.01 1116
180 [라포르시안] B형간염 병용요법 - "치료 인정하되 보험 안되는 해괴한 급여기준". 2012-03-26. 윤구현 2012.03.27 1212
179 [시사저널]B형 간염에 오염된 혈액 수혈되었다 한마음혈액원 내부 자료 단독 입수 / 새 장비로 2차 검사한 결과 30건에서 양성 반응 나와…감염 혈액 역추적 조사 진행 중. 2012-03-21. [8] 윤구현 2012.03.26 1367
178 [메디컬투데이]만성B형간염 치료제시장 뜨겁다, 보험급여 문제는 여전. 2012-03-17. [17] 윤구현 2012.03.23 2535
177 [연합뉴스]"B형간염 병용요법, 보험적용 확대해야" 대한간학회·환자단체 한 목소리 요구.2012-03-08. [3] 윤구현 2012.03.10 501
176 [청년의사]“B형 간염은 기숙사 오지마”…모 외고, 학생 차별 논란.2011-09-08. 윤구현 2011.09.18 1059
175 [데일리메디]잇단 간(肝) 광고에 상처 받은 간 질환자들 '혐오감' 주는 공익광고 이어 '피로 누적' 시사 제약사 광고 등.2011-04-14. [3] 윤구현 2011.04.27 1513
174 [KBS]말기 간질환 환자 모습 광고 논란.2011-03-28. [1] 윤구현 2011.04.04 1335
» [SBS]취재파일 - B형간염 공익광고 교체된 까닭은?. 2011-03-29. 윤구현 2011.04.04 1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