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서 본 간사랑동우회


URL  
http://economy.hankooki.com/lpage/news/200308/e2003080317481419130.htm
B형 간염환자 건강권 외면
건보혜택 '평생1년'으로 제한 치료비 부담가중

국내 사망원인 5위를 차지하고 있는 간질환(간암제외)의 사회경제적 비용이 연2조6,000억원에 달하고 소득손실액은 무려 2조3,000억원에 이르고 있지만, 정부는 간질환의 주원인이라고 할 수 있는 B형간염 치료제에 대한 건강보험은 평생 1년으로 지나치게 제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특히 B형간염 환자들은 최근 당국이 올 상반기 건강보험 재정이 9,000억원에 가까운 흑자를 기록했다고 공식 발표하자 "국민건강권을 보호하지 않은 채 지나친 건보수혜 축소로 얻은 재정흑자가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불쾌한 감정을 감추지 않고 있다.

3일 보건복지부 및 의학계에 따르면 국내 B형간염 바이러스 보균자는 전국민의 7~8% 수준인 300만명. 이들 중 무려 50만명은 간경화나 간암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높아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이다.

많은 사람들은 간암의 경우 술을 많이 마셔 발생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의학계는 간암의 실질적인 주범은 간염 바이러스이고, 국내 간암환자의 70%가 B형 간염악화가 주원인이라는 점에서 적극적인 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게다가 국내에서 B형간염 치료제로 인정을 받은 약은 '인터페론'과 '제픽스(라미뷰딘)' 두 가지 뿐이어서 다른 만성질환에 비해 환자나 의료계 입장에서 의약품을 선택할 수 있는 폭이 지나치게 좁은 실정이다.

하지만 국내외 의학계나 환자 대부분이 여러 가지 이유를 들어 제픽스를 절대적으로 선호하면서 '유일한 치료제'로 인식되고 있지만 제픽스가 인터페론보다 약값이 턱없이 높은 데다가 당국에서는 건강보험 수혜기간을 평생 1년으로 한정, 환자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만성환자의 경우 1알 당 3,900원 정도 가는 치료제를 매일 먹어야 하는데 보험적용을 받으면 한 달에 3만6,000원 정도면 되지만 1년이 지나면 이유를 불문하고 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매달 12~13만원의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이에 따라 건보확대를 위해 활동하는 '간사랑동우회'등 의사들까지 참여하는 단체도 급증하고 있다.

간사랑동우회 관계자는 "간염 바이러스 보균자가 간암을 유발할 가능성은 건강한 사람에 비해 100배 이상 높다는 것이 학계의 판단이지만 당국은 환자에 대한 건보수혜를 지나치게 축소함으로써 국민건강권의 발목을 잡고 있다"면서 "B형간염 환자들에 대한 건강보험을 다른 질환과 형평을 맞춰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B형간염 치료제에 대한 건보기간 확대를 위해서는 재원마련 등 여러 가지 검토가 필요하다"면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상영기자 sane@sed.co.kr

박상영 기자 sane@sed.co.kr

입력시간 2003/08/03 17:4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미디어다음] "B형 간염환자, 1년으로 한정된 보험혜택에 울다" 2003.9.16. 윤구현 2007.04.05 1169
31 [한국일보] "정체불명 건강식품 복용 간염 되레 악화시킬수도" 2003.9.8. [1] 윤구현 2007.04.05 1142
30 [서울경제] "장기복용 효과 이미 검증"-간사랑동우회 윤구현 총무 2003.8.31. [1] 윤구현 2007.04.05 1101
29 [한국일보] 재래식 화장실 자세 변비개선 효과 2003.8.13. [1] 윤구현 2007.04.05 1464
28 [서울경제] "건보기간 제한 부적절 질병특성 맞게 늘려야" 2003.8.25. [1] 윤구현 2007.04.05 1115
27 [서울경제] B형 감염보균자 300만시대의 과제-치료제 어떤게 있나 2003.8.17. [1] 윤구현 2007.04.05 1558
26 [서울경제] B형 감염보균자 300만명시대의 과제-① 건보…무엇이 문제인가(하) 2003.8.17. [1] 윤구현 2007.04.05 1430
25 [라디오21] 2003.3.4. [1] file 윤구현 2007.04.05 1288
24 <b>[KBS] 간염 환자 보험 사각 지대 방치 2003.8.11.</b> [1] 윤구현 2007.04.05 1338
» [서울경제] B형 간염환자 건강권 외면 2003.8.3. [1] 윤구현 2007.04.05 1118
22 [청년의사] B형간염 환자들의 든든한 벗 2003.7.14. [1] 윤구현 2007.04.04 1518
21 [한겨레] 일상에 묻힌 ‘색다른 차별’ 참지마세요 2003.5.12. [1] 윤구현 2007.04.04 1441
20 [한겨레신문] ‘간사랑 동우회’ 한상률·김창섭·윤구현씨 2003.4.14. [1] 윤구현 2007.04.04 2011
19 [시사저널] 술잔 돌리면 간염 걸린다고? 간 녹는 까닭 따로 있다네 2003.1.23. [1] file 윤구현 2007.04.04 1376
18 [한겨레21] “술잔을 돌리거나 밥을 같이 먹으면 전염이 된다고?” 2002.10.23. [1] 윤구현 2007.04.04 1427
17 [MBC] 생방송 화제집중 2002.10.22 [1] 윤구현 2007.04.04 1734
16 [청년의사] 보험이야기 - 제픽스 보험적용 제한 재정파탄 때문? 2002.10.21. [1] 윤구현 2007.04.04 1275
15 <B>[KBS] B형 간염 환자도 방치 2002.10.20.</b> [1] 윤구현 2007.04.03 1484
14 [연합뉴스] 만성 간염환자 대정부 시위 2002.10.20. [1] 윤구현 2007.04.03 1424
13 [부산일보] B형간염보유자 취업준비생의 절규 2002.10.19. [2] 윤구현 2007.04.03 1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