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질환 뉴스

간질환에 대한 뉴스를 소개합니다.
예전 간질환 뉴스는 구 간질환 뉴스 게시판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MRI, 간암 조기발견률 초음파 진단의 3배
서울아산병원, 간경화 환자 407명 분석 결과 발표


2016-10-18



간암 발생 위험이 높은 간경화 환자에게 기존 초음파가 아닌 MRI로 주기적인 검사를 실시할 경우 간암 조기 발견률이 최대 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과 변재호 교수가 간MRI 검사를 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영상의학과 공동 연구팀(책임연구자 임영석 소화기내과 교수)은 2011년 11월부터 2014년 8월까지 간암이 생길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 간경화 환자군에게 MRI와 간 초음파 검사를 6개월 간격으로 실시한 결과, MRI 검사와 초음파 검사의 간암 조기 발견율이 각각 86%와 27.9%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간암 발생 고위험 간경화 환자에서 MRI 검사가 간암세포를 약 3.1배 잘 발견해낸 것이다. 이번 연구는 미국의학협회저널인 JAMA 계열의 우수 저널인 ‘JAMA Oncology’ 온라인 판에 최근 게재됐다.


 연구팀은 간세포 특이 조영증강제를 이용한 MRI 검사로 고위험군 환자를 관찰한다면 간암을 조기 발견해 완치 가능성을 높이고, 경제 활동이 가장 활발한 40∼50대 간암 환자의 생존율을 높여 사회적으로 손실되는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2011년 11월부터 6개월 간격으로 연간 간암 발생 확률이 5% 이상인 간경화 환자 407명을 대상으로 MRI와 초음파 검사를 동시에 3회씩 실시해 간암 여부를 확인하고 두 검사 간의 간암세포 발견율을 비교했다.


 1차 검사에서 MRI는 27명, 초음파 검사는 11명에게서 암세포를 발견해냈다. 2차 검사에서는 MRI로 8명과 초음파로 1명을 간암으로 진단했고, 3차 때에는 MRI만이 간암 환자 2명을 추가적으로 찾아냈다.


 연구 기간 동안 총 43명이 실제 간암으로 판정돼, MRI는 86%(37명)의 간암 발견율을 보인 반면 초음파 검사는 27.9%(12명)를 기록했다. 특히 2차‧3차 검사 기간 동안 MRI는 환자 10명에서 간암을 발견한 반면 초음파는 단 1명에서 간암을 발견해냈다.


 또한 연구 결과 종양 크기가 2cm보다 작아 완치적 치료가 가능한 간암 극초기 단계(0기)인 것으로 나타난 환자(32명)의 84.8%가 MRI 검사로 확인됐다.


 아울러 실제 간암이 없는데 간암이 있는 것으로 잘못 판정하는 비율인 위양성율도 MRI(3.0%)가 초음파(5.6%)보다 약 두 배 낮은 것으로 나타나 검사 정확도도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임영석 교수는 “초음파 검사는 초음파 투과 정도 차이만으로 암을 찾아내기 때문에 화면이 마치 흑백사진과 같아 간경화가 심한 경우에는 찾기 힘들었지만, 간세포 특이 조영증강제를 투여한 후 MRI를 촬영하면 간 종양의 혈관 분포와 세포 분화도까지 함께 관찰할 수 있어 간경화가 심해도 간암이 눈에 잘 띄어 조기에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그 동안 국제 진료 지침에 따라 간암에 걸릴 가능성이 높은 환자들에게도 암세포 발견율이 낮은 초음파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데, 이번 연구 결과가 국제 지침에도 영향을 끼칠 뿐만 아니라 치료를 위한 사회경제적 비용까지도 낮춰 오히려 고위험군 환자의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3 “전남 간암발생률 전국 1위”…조기검진 활성화 협의 윤구현 2016.12.13 243
822 C형 간염 신약은 그림의 떡? 이집트선 월 67弗 윤구현 2016.11.24 216
821 '귀차니즘에 발목잡힌 국가보건?'…C형간염 감염 의심자 확인검사 불응시 패널티 검토 윤구현 2016.11.24 61
820 서울현대의원 C형간염 감염자 263명 확인 윤구현 2016.11.24 55
819 서울대병원·대한의사협회 ‘C형간염 정책 토론회’ 윤구현 2016.11.24 54
818 일양약품 슈펙트 ‘B형간염 재활성화’ 주의 윤구현 2016.11.24 455
817 B형간염치료제 '바라크루드' 건재…'바라클' 선전 윤구현 2016.11.24 419
816 B형간염약 ‘비리어드’,분기 400억 돌파… 역대 두 번째 윤구현 2016.11.24 300
815 지난해 국내 만성질환 환자 1439만명 … 고혈압, 571만명 최다 윤구현 2016.11.24 158
814 제파티어·비에키라 팩·소발디 등 '부작용' 경고 [1] 윤구현 2016.11.24 278
813 C형간염 시범지역 선정, 정부 떠넘기기 윤구현 2016.11.24 107
812 바이러스·지방간·과음의 ‘간염 3중주’ 윤구현 2016.11.24 350
811 “C형간염 두려워 마세요” 윤구현 2016.11.24 124
810 간암 발병 위험 C형간염 검진율 향상 대책 마련 시급하다 윤구현 2016.11.24 35
809 'C형 간염 유발' 다나의원 원장 부부 금고 4년·징역 1년 선고 [1] 윤구현 2016.11.24 57
808 B형·C형간염 국민적 인지도 낮아 치료 방치되고 있다(간의 날) 윤구현 2016.11.24 100
807 [간의 날]제약사들 "간암 치료제 시장 잡자"…앞다퉈 신약 개발 윤구현 2016.11.24 359
806 [간의 날]C형간염 백신 없어 예방 중요…손톱깎이 등 따로 써야 윤구현 2016.11.24 54
» MRI, 간암 조기발견률 초음파 진단의 3배 [1] 윤구현 2016.11.24 877
804 간암 주범은 술? NO. 70%는 B형 간염이 원인 윤구현 2016.11.24 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