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舊) 간질환 뉴스

간질환에 대한 뉴스를 소개합니다.
2015년 이후 간질환 뉴스는 간질환 뉴스 게시판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extra_vars3
extra_vars4 ko 
URL http://www.dreamdrug.com/News/173825 
몽골 여성에게 두 번의 기적이 찾아왔다. 그 기적의 주인공은 죽음의 문턱에 서 있던 30대 몽골 여인 간투야(Gantuya Sambuu&12539;38세).

간이 딱딱하게 굳어지는 간경화 말기로 시한부 인생을 선고 받은 그녀에게 간 이식 수술과 그토록 원하던 딸의 출산은 기적이나 다름없었다.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수의학을 전공한 간투야는 지난 2007년부터 일본 도쿄에서 수의학 박사 학위 취득 후 연구원으로 재직했다. B형 간염을 가졌던 그녀는 2009년 일본에서 B형 간염에 의한 간경화 진단을 받게 됐다.

2011년이 되자 간경화 증세는 날로 악화되었고 더 이상 약물 치료가 불가능했다. 마지막 남은 선택은 간 이식뿐이었다. 간 이식의 본고장으로 꼽히는 일본에서도 그녀의 간 이식 수술은 불투명했다. 수술 비용도 부담스러웠다. 결국 그해 4월 자신의 고향인 몽골 울란바토르로 돌아왔다.

울란바토르에는 가족들이 있었다. 남편이 있었고, 두 아들도 있었다. 간투야는 가족들을 생각하면서 오래 살고 싶다는 생각뿐이었다. 하지만 그녀의 바람과는 달리 날이 갈수록 몸은 점점 나빠져만 갔다.

간경화로 인한 복수와 부종이 나타났고, 식도와 위 정맥류가 발생하여 위장관에 출혈까지 발생했다. 현지 의료진으로부터 간 이식 수술을 받지 않으면 2년을 넘기기 힘들다는 진단도 받았다. 하지만 몽골 현지 의료수준으로 간 이식 수술은 불가능하기만 했다.

그렇게 절망적인 순간, 기적과도 같은 일이 일어났다. 간이식술 몽골 전수 프로그램을 통해 매년 두번씩 몽골 현지를 찾아 간이식 수술을 하고 있는 서울아산병원이 간투야의 소식을 전해 듣게 된 것이다. 서울아산병원 간이식팀은 2011년 12월부터 그녀의 상태를 확인했고 생체 간 이식 수술을 결정할 수 있었다.

마침내 2013년 2월 25일 월요일 오전 7시 몽골 국립 제1병원에서 간투야의 간 이식 수술이 시작되었다. 서울아산병원 간이식팀 이승규 교수를 비롯한 외과·마취과 등의 의사, 간호사 15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15시간 30분만인 밤 10시 30분 대수술은 끝이 났다.

간투야 친언니의 아들인 바다르(Badar Uugan·23세)의 간 65%를 절제해 그녀에게 이식하는 생체 간 이식 수술이 시행됐다.

간이식 수술 후에는 체계적 관리가 이뤄졌다. 수술 후 서울아산병원의 모든 의료진은 한국으로 돌아갔지만 간이식팀의 남궁정만 교수는 수술 후 2주 동안 현지 병원에 남아 간투야를 지켜보았고, 회복된 것을 확인한 후에야 한국으로 돌아갔다.

얼마 후 기적은 또다시 찾아왔다. 바로 셋째 아이를 임신한 것이다. 지난 2009년 간경화 진단 후 치료를 시작하면서부터 간투야는 월경이 없었고 아기를 가질 수 없었다. 사실 2004년 둘째 아들을 낳은 이후 항상 셋째를 가지길 원했지만 간경화 말기의 절망 속에서 임신과 출산은 꿈만 같은 이야기였다.

체계적인 관리와 검사 덕분에 간투야는 올해 7월 23일 오전 11시 서울아산병원에서 몸무게 3.245kg, 키 50cm의 건강한 딸아이 다디슈(Dadishur Ganjorg)를 출산했다. 둘째를 낳은지 9년 만에 가진 그토록 원했던 딸아이였다. 간투야와 딸은 모두 건강하게 최근 퇴원했다.

서울아산병원 간이식팀 남궁정만 교수는 "간이식을 받고 나서 임신부터 출산까지의 과정이 결코 쉽지만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서울아산병원에서도 채 10건이 넘지 않을 정도인데, 간투야의 경우 수술 후 꾸준한 관리 덕에 건강한 딸을 낳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540 비리어드, 8개월 만에 누적 처방액 200억 돌파-점유율 20% 내외로 꾸준히 상승…올해 연 누적 400억원 달성 가능 2013.12.15 2669
2539 유한양행 '비리어드' 쾌속질주,B형간염시장 지각변동-출시 6개월 170억-절대강자 '바라크루드' 고공행진 '위협' 2013.12.15 2486
2538 제픽스 등 내성환자에 헵세라 단독요법 급여 삭제- 복지부, 급여기준 변경추진...소아, 초치료에 비리어드 인정 2013.12.15 1347
2537 FDA, 지방성 肝질환 치료제 심사 “빨리빨리”-갈렉틴 테라퓨틱스 신약후보물질 ‘패스트 트랙’ 지정 2013.12.15 785
2536 경구용 B형 간염약 '아데포비어' 급여- 복지부, 소아 환자 치료시...인정 하기로 2013.12.15 863
2535 [해외축구]아비달, 간질환 극복하고 프랑스대표팀 복귀 2013.12.15 688
2534 中 ‘비리어드’ 특허 폐기 - 혁신성 부족, 누구나 제네릭 제조 가능 [3] 2013.12.15 823
2533 간염 최대 적은 ‘무지’… 바로 알려야 바로 치료한다 2013.12.15 1461
» 한국 의료진으로부터 '두번의 기적' 얻은 몽골여성-간 이식 후 체계적 관리 통해 17개월 만에 3.2kg의 건강한 딸 출산 2013.12.15 912
2531 될성부른 떡잎, 블록버스터 신약후보는?-소포스부비어 1위...길리어드ㆍ릴리 '2개씩' [2] 2013.12.15 881
2530 간암 조직검사 없이 '넥사바' 처방은 '인정불가'-심평원 "영상검사에서 간세포암 뒷받침하는 소견 없을 시, 확진위해 조직검사 필요" 2013.12.15 1228
2529 혈중 비타민D 수치 낮으면 B형 간염 감염률 ↑-독일 연구팀 반비례 상관관계 시사 조사결과 공개 2013.12.15 992
2528 Refit MELD Score, 국내에는 안맞아 [30] 2013.12.15 5637
2527 간경변증, 자기몸속 골수줄기세포 치료 성공 [2] 2013.12.15 1251
2526 거침 없던 '바라크루드', 2분기부터 '비틀'-원외처방 조제액 5월 이어 6월도 하락… 비리어드만 소폭 상승 2013.12.15 328
2525 FDA, 버텍스 경구형 C형간염 실험약 임상 중단-고용량 제제 투여 환자서 간효소 수치 증가 2013.12.15 571
2524 BMS 간염치료제 연구개발·질환인식 앞장 2013.12.15 517
2523 [대한간학회 칼럼] 세계 간염의 날에 즈음해 [2] 2013.12.15 352
2522 C형 간염, 예방백신 없어 더욱 주의 필요 2013.12.15 718
2521 갑자기 B형간염백신 접종비가 비싸진 까닭은?-LG생과·SK케미칼, 프리필드 제형 변경 따라 단가 상승 2013.12.15 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