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舊) 간질환 뉴스

간질환에 대한 뉴스를 소개합니다.
2015년 이후 간질환 뉴스는 간질환 뉴스 게시판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extra_vars3
extra_vars4 ko 
URL http://www.yeongnam.com/mnews/newsview.d...0745170001 

증상없어 감염돼도 모를 경우 많아

간경화·간암으로 진행 위험 높아

정맥주사 남용·문신 등 피해야

 

직장인 김모씨는 최근 병원을 찾았다가 C형 간염 진단을 받고 깜짝 놀랐다. 다소 피곤하기는 했지만 아무런 증상이 없던 터여서 더욱 황당했다. A, B형도 아니고 도대체 C형 간염은 어떤 것일까. 김씨는 고개를 갸우뚱할 수밖에 없었다.

B형 간염은 국가가 권장해 백신비를 지원하는 국가 필수예방접종에 포함돼 일반인에게도 잘 알려져 있다. A형 간염도 최근 다수 연예인이 걸렸다는 사실이 방송을 타면서 일반인에게 많이 알려져 있다. 그러나 C형 간염은 들어본 적도 없는 사람이 있을 정도로 인지도가 낮은 편이다. 실제로 B형 간염은 최근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전 국민 유병률이 3% 정도로 낮아졌으며, 도시지역 초등학생 유병률은 0.5% 수준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은 세계 간염의 날. 세계 간염의 날은 2010년 5월21일, 세계 보건 총회의 ‘바이러스성 간염에 대한 의결’에 따라 제정됐다. 간염의 날을 맞아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C형 간염에 대해 알아본다.

간염은 바이러스 종류에 따라 A형과 B형, C형으로 나뉜다. A형과 B형은 예방백신이 있는 반면 최근 발생이 늘고 있는 C형 간염은 백신이 없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최근 안젤리나 졸리를 비롯해 유명인들이 발병했다는 소식이 이어지며 널리 알려진 C형 간염의 가장 큰 위험성은 간암으로의 진행이다.

C형 간염은 북미와 유럽에서는 발병률이 높고 국내에서도 환자 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02년 1천927명이던 C형 간염 환자 수는 2009년 6천407명으로 3배 이상 증가했다.

C형 간염은 바이러스(HCV)가 체내 혈액에 침투해 감염을 일으키는 일종의 전염 질환으로 만성화되지 않는 A형 간염 또는 만성화율이 5~10%에 불과한 B형 간염과 달리 발병했다 하면 거의 대부분(75~80%) 만성화되기 때문에 간경화, 간암과 같은 치명적인 간 질환으로 진행될 위험이 높다.

C형 간염의 전 국민 유병률은 1~1.4% 수준이다. HCV가 몸 속에 들어왔을 경우 만성 C형 간염이 될 확률은 75~80%다. B형간염 만성화 비율이 10% 정도인 데 비해 매우 높다. 만성 C형간염은 20~25년을 거치며 5~25%가 간경화로, 1~4%가 간암으로 발전한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국내 간암환자의 15~20%는 C형 간염이 원인이 돼 발병됐을 정도로 간암의 주원인이다.

문제는 C형간염의 경우 대부분 특별한 증상이 없다는 점이다. 증상이 있어도 몸살감기와 비슷해 무심코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보통 건강검진에서도 C형간염은 필수 검진항목이 아니다. 그래서 환자 본인이 감염 사실을 조기에 알아차리기 어렵다.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사람은 스스로 알아서 검진받는 게 중요하다.

C형 간염 백신에 대한 연구는 진행 중이나 아직 제품화되어 있지는 않은 만큼 발생 원인이나 감염 경로를 정확히 파악하고 조심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다.

1992년 이전에는 대부분 혈액이나 혈액응고 인자의 수혈과 관련돼 C형 간염이 발생했지만 그 후에는 수혈 전에 C형 간염 검사가 되기 때문에 수혈에 의한 전염은 매우 낮다.

정맥주사 약물을 남용하는 경우, 성적인 접촉을 통한 경우, 면도기·칫솔·손톱깎이 등을 환자와 같이 사용하는 경우, 비위생적인 문신이나 피어싱, 침술 등의 시술을 통해 C형 간염이 감염되며 극히 적은 수에서는 감염된 산모를 통해 신생아에게 전염되는 사례도 있다. 그러나 모유 수유나 식사, 가벼운 키스 등을 포함해 일상적인 접촉만으로는 전염되지 않는다.

예방이 안 되는 C형 간염이지만 다행히 치료율은 좋은 편이다.

만성 C형 간염 치료는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 또는 박멸해 합병증을 예방하고 간경화나 간암으로의 진행을 차단하는 것으로 최근 다양한 치료제가 개발돼 있다. 현재 표준치료는 페그인터페론(피하주사) 주 1회와 리바비린(먹는 약)의 병용 요법으로 바이러스 유전자 유형에 따라 치료 성공률이 다르지만 80%까지의 높은 완치율을 보인다.

대한간학회의 한 관계자는 “C형 간염은 대부분 증상이 없고 C형 간염 검사는 일반 건강검진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경우가 흔하기 때문에 본인이 C형 간염에 걸린 사실을 모르고 지내다가 간경변증이나 간암으로 진행한 후에야 뒤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30~40대 이후 가까운 의료기관을 찾아 C형 간염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540 비리어드, 8개월 만에 누적 처방액 200억 돌파-점유율 20% 내외로 꾸준히 상승…올해 연 누적 400억원 달성 가능 2013.12.15 2664
2539 유한양행 '비리어드' 쾌속질주,B형간염시장 지각변동-출시 6개월 170억-절대강자 '바라크루드' 고공행진 '위협' 2013.12.15 2482
2538 제픽스 등 내성환자에 헵세라 단독요법 급여 삭제- 복지부, 급여기준 변경추진...소아, 초치료에 비리어드 인정 2013.12.15 1346
2537 FDA, 지방성 肝질환 치료제 심사 “빨리빨리”-갈렉틴 테라퓨틱스 신약후보물질 ‘패스트 트랙’ 지정 2013.12.15 782
2536 경구용 B형 간염약 '아데포비어' 급여- 복지부, 소아 환자 치료시...인정 하기로 2013.12.15 862
2535 [해외축구]아비달, 간질환 극복하고 프랑스대표팀 복귀 2013.12.15 688
2534 中 ‘비리어드’ 특허 폐기 - 혁신성 부족, 누구나 제네릭 제조 가능 [3] 2013.12.15 822
2533 간염 최대 적은 ‘무지’… 바로 알려야 바로 치료한다 2013.12.15 1460
2532 한국 의료진으로부터 '두번의 기적' 얻은 몽골여성-간 이식 후 체계적 관리 통해 17개월 만에 3.2kg의 건강한 딸 출산 2013.12.15 912
2531 될성부른 떡잎, 블록버스터 신약후보는?-소포스부비어 1위...길리어드ㆍ릴리 '2개씩' [2] 2013.12.15 880
2530 간암 조직검사 없이 '넥사바' 처방은 '인정불가'-심평원 "영상검사에서 간세포암 뒷받침하는 소견 없을 시, 확진위해 조직검사 필요" 2013.12.15 1227
2529 혈중 비타민D 수치 낮으면 B형 간염 감염률 ↑-독일 연구팀 반비례 상관관계 시사 조사결과 공개 2013.12.15 991
2528 Refit MELD Score, 국내에는 안맞아 [30] 2013.12.15 5635
2527 간경변증, 자기몸속 골수줄기세포 치료 성공 [2] 2013.12.15 1251
2526 거침 없던 '바라크루드', 2분기부터 '비틀'-원외처방 조제액 5월 이어 6월도 하락… 비리어드만 소폭 상승 2013.12.15 328
2525 FDA, 버텍스 경구형 C형간염 실험약 임상 중단-고용량 제제 투여 환자서 간효소 수치 증가 2013.12.15 570
2524 BMS 간염치료제 연구개발·질환인식 앞장 2013.12.15 517
2523 [대한간학회 칼럼] 세계 간염의 날에 즈음해 [2] 2013.12.15 352
» C형 간염, 예방백신 없어 더욱 주의 필요 2013.12.15 718
2521 갑자기 B형간염백신 접종비가 비싸진 까닭은?-LG생과·SK케미칼, 프리필드 제형 변경 따라 단가 상승 2013.12.15 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