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서 본 간사랑동우회



‘간염 보균자’ 애써부은 보험에 ‘울분’



한겨레

250만명으로 추정되는 국내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들의 보험계약에 비상등이 켜졌다. 간염 바이러스 보유와 관련한 질병고지 의무에 대한 규정이 명확하지 않아, 이들의 보험 보장이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인 이수경(36·여·가명)씨는 2004년 초 가입한 ㄱ보험사 종신보험을 계속 유지해야 하는지 고민하고 있다. 이씨는 보험에 가입할 때 간염을 앓았다거나 치료를 받은 경력이 전혀 없고, 생활에도 불편이 없어 보험설계사에게 바이러스 보유 사실을 말하지 않았다. 뒤늦게 이씨는 바이러스 보유 사실을 알리지 않으면 질병고지 의무위반으로 사고·질병 때 보험금을 받지 못할 수 있다는 말을 들었다. 보험설계사도 “간 관련 질환이 생기면 보장이 되는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씨에게 무엇보다 걱정되는 간경변, 간암 등 간 질환에 대한 혜택 여부를 알 수 없다는 것이다.

고지의무 규정 애매모호 간염악화 때 “보장없음”
해지도 어려워…“일단 가입” 장삿속 보험사 비난


비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들의 모임인 간사랑동우회의 윤구현 총무는 “우리나라에 250만명 정도의 간염바이러스 보유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며, 이중 상당수가 민영 의료보장보험에 가입해 있다”며 “이 문제로 매달 5~6차례 상담이 들어오는 등 많은 사람들이 곤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윤 총무는 “동우회에서도 금융감독원 등을 통해 해결 방법을 찾고 있으나 사례마다 처리 결과가 다를 것이라는 원칙적인 대답만 들었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 소비자보호센터 분쟁조정실 관계자도 “간염 바이러스 보유 사실을 알고도 보험사에 알리지 않았다면 고지 의무 위반이 될 수 있다”며 “각 보험사마다 관련 조항이 다를 수 있어 보험 가입자들이 직접 알아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미숙 보험소비자협회 회장은 “과거 분쟁 해결 사례를 보면 간염 바이러스 보유 사실을 알리지 않아 보험금을 받지 못한 사례도 있고, 오랜 기간 동안 분쟁을 거쳐 받은 사례도 있다”며 “보험사들이 무책임하게 일단 가입만 시켜 놓고 보자는 장삿속 때문에 이런 일들이 생겨난다”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또 “바이러스 보유자들이 보험 계약을 해지하면 원금 등을 돌려주나, 일부 보험사는 해지가 아닌 해약만 가능해 납입 보험료의 일부만을 돌려주는 폐해도 있다”고 덧붙였다.

보험소비자협회는 “이씨와 같은 경우는 보험사에 ‘서면 질의’를 통해 보험계약 체결 경위를 알린 뒤 ‘재고지’를 해서 ‘보험금 지급 보장 각서’를 받아야 한다”며 “보험사가 이를 거절하면 즉각 ‘보험계약 해지 요청’을 하고 납입했던 보험료 및 이자를 돌려받아야 한다”고 충고했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한겨레] ‘간염 보균자’ 애써부은 보험에 ‘울분’ 2005.7.12. [1] 윤구현 2007.04.12 1419
71 [한겨레] “간염 바이러스 있지만 가끔 술도 먹죠” 2005.5.31. [1] 윤구현 2007.04.12 1662
70 [MBC] 아주특별한아침 2005.4.22. [1] 윤구현 2007.04.12 1501
69 [미디어다음] "채용 전 건강검진 제도 재고해야" 2005.4.21. [1] 윤구현 2007.04.12 1898
68 [미디어다음] 간수치 높다고 입사 취소 당해 2005.4.17. [1] 윤구현 2007.04.12 2689
67 [미디어다음] 'B형 간염, 같이 국 떠먹어도 전염 안 돼' 2005.4.17. [1] 윤구현 2007.04.12 2340
66 [CBS] FM 뉴스메거진 오늘 2005.4.15. [1] 윤구현 2007.04.12 1166
65 [프로메테우스] 술잔을 돌려도 B형간염 전염되지 않는다 2005.4.14. [1] 윤구현 2007.04.12 1270
64 [오마이뉴스] "간염이 술잔에서 옮긴다고요? 뭘 모르시네" 2005.4.13. [1] 윤구현 2007.04.12 1493
63 [데일리메디] 13일 B형간염 보균자 취업차별금지 공청회 2005.4.8. [1] 윤구현 2007.04.12 1371
62 [국민일보] B형 간염 보유자들 취업차별 실태 “기업들 색안경…흡사 죄인” 2005.03.09. [1] 윤구현 2007.04.12 1397
61 [청년의사] 찰칵인터뷰 208호 2004.2.23. [1] 윤구현 2007.04.07 1438
60 [청년의사] 찰칵인터뷰 202호 ① 2004.1.6. [1] 윤구현 2007.04.07 1765
59 [메디게이트뉴스] 26일 환자권리확보를 위한 토론회 2004.11.25. [1] 윤구현 2007.04.07 1162
58 <b>[KBS] '병력 통보 금지안' 발의 2004.11.3.</b> [1] 윤구현 2007.04.07 1218
57 [메디게이트뉴스] 간의 날 기념 '건강걷기대회' 성황리 개최 2004.10.18. [1] 윤구현 2007.04.07 1282
56 [의약뉴스] 간의 날 기념, 건강 걷기대회 열려 2004.10.18. [1] 윤구현 2007.04.07 1274
55 [의약뉴스]간학회, 제5회 간의 날 행사 개최 2004.10.8. [1] 윤구현 2007.04.07 1358
54 [미디어다음] B형 간염치료제 보험혜택 “도대체 언제냐” 2004.8.3. [1] 윤구현 2007.04.07 1316
53 [미디어다음] “중증환자의 생명은 누가 책임지나” 2004.6.30. [1] 윤구현 2007.04.07 1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