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서 본 간사랑동우회


URL  
"장기복용 효과 이미 검증"
                
간사랑동우회 윤구현 총무             

"경구용 B형 간염 치료제의 장기복용에 대한 효과가 검증되지 않았다는 일부의 주장은 한마디로 어처구니 없는 말입니다. 그런 잣대로 본다면 지구상 100% 안전한 약물은 하나도 없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국내 300만 명의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들과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한 50만 명의 권익보호 활동을 펼치고 있는 간사랑동우회 윤구현(사진) 총무는 "정부 일각에서는 B형 간염 치료제에 대한 임상이 충분하지 못해 사용법과 기간 등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이는 지금까지 임상결과를 간과하는 억지"라고 일축했다.

그는 "1년 이상 복용에 대한 유효성이 검증되지 않아 건보확대에 심각한 문제가 될 정도라면 치료제에 대한 건보기간을 평생 1년으로만 한정할 것이 아니라 1년 이상 복용하는 것 자체를 명문화 하거나 금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치료제를 매월 100% 본인 부담으로 복용하는데 대해서는 적극적인 제재를 하지 않으면서 건보확대 요구에 대해서는 유효성이 입증되지 않아 곤란하다는 주장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는 "관련 질환에 대해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전문가 집단이라고 할 수 있는 대한간학회에서도 수 차례에 걸쳐 치료제의 보험기간 제한은 부당하다는 입장을 밝혔고, 건보확대 필요성을 요청했으나 당국은 보험기간 연장은 불가능하다는 답변만 계속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총무는 "B형 간염 치료제는 이미 국내에서도 4년 동안 광범위하게 쓰이고 있다"면서 "B형 간염 환자의 경우 사보험 가입도 거부되는 상황에서 건강보험 기간이 평생 1년이라는 것은 죽으라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현재 B형 간염 수직감염을 막기 위한 예방접종 사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당국은 이 사업에 대해 B형 간염 전염을 막음으로써 장기적으로 연간 700억원 정도 들어가는 간암의 보험지출을 억제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윤 총무는 "이처럼 당국은 B형 간염은 예방이 중요하고 제 때 치료하지 않으면 간경화와 간암으로 악화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으면서도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을 위한 건보 시스템은 어떻게 이토록 부실하게 방치하는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간경변이나 간암을 막는 확실한 방법은 간염을 조기 발견하고 치료하는 일"이라면서 "어떠한 계산과 논리를 대더라도 경구용 치료제의 보험기간을 1년으로 제한하는 것은 정당화 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치료제의 건보기간을 연장해 달라는 것은 환자들이 떼를 쓰는 것이 아닙니다. 보험료는 매달 꼬박꼬박 내는 국민으로서 당연한 권리를 주장하는 것입니다."

윤 총무는 "국내 환자들은 술잔을 돌려도 B형 간염은 전염된다는 과거 정부의 잘못된 캠페인으로 필요 이상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치료제의 건강보험 기간 확대를 요구하는 것은 지금까지 침해 당한 환자의 권리를 만회하기 위한 최소 노력 중의 하나"라고 말했다. 박상영기자 sane@sed.co.kr

간사랑동우회 윤구현 총무는 경구용 B형 간염 치료제의 유효성이 입증되지 않았다는 일부의 주장은 지금까지 임상결과나 의학회의 입장을 간과하는 억지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김동호기자  

                
입력시간 2003/08/31 18:5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SBS] B형간염 보유자, 취업 불이익 많다 2004.2.18. [1] 윤구현 2007.04.07 1197
31 [의약뉴스] 간학회, 제4회 간의날 기념식 개최 2003.10.21. [1] 윤구현 2007.04.07 1188
30 [MBC] 질병이 죄인가? 간염 걸리면 '퇴짜' 2003.09.26 . [2] 윤구현 2007.04.05 1173
29 [연합뉴스] 간염치료제 `장기복용 자제요청` 논란 2002.10.13. 윤구현 2007.04.03 1169
28 [미디어다음] "B형 간염환자, 1년으로 한정된 보험혜택에 울다" 2003.9.16. 윤구현 2007.04.05 1168
27 [CBS] FM 뉴스메거진 오늘 2005.4.15. [1] 윤구현 2007.04.12 1165
26 [메디컬투데이] B형 간염 환자 및 자녀, A형 간염에도 무방비 노출 2006.8.23. [1] 윤구현 2007.04.18 1162
25 [메디게이트뉴스] 26일 환자권리확보를 위한 토론회 2004.11.25. [1] 윤구현 2007.04.07 1162
24 [미디어다음] 1년 한정 보험혜택 … 환자들의 좌절, 울분 2003.9.17. [1] 윤구현 2007.04.05 1142
23 [한국일보] "정체불명 건강식품 복용 간염 되레 악화시킬수도" 2003.9.8. [1] 윤구현 2007.04.05 1142
22 [데일리메디] 'B형간염자, 취업 제한 옳은가' 심포지엄 2003.2.14. [1] 윤구현 2007.04.07 1139
21 [한겨레] 간염 공포와 차별 2003.11.26. [1] 윤구현 2007.04.07 1138
20 [서울경제] B형 간염환자 건강권 외면 2003.8.3. [1] 윤구현 2007.04.05 1118
19 [서울경제] "건보기간 제한 부적절 질병특성 맞게 늘려야" 2003.8.25. [1] 윤구현 2007.04.05 1115
18 [연합뉴스]말기환자 모습 그대로..간염 광고 '논란'.2011-03-28. 윤구현 2011.04.04 1106
» [서울경제] "장기복용 효과 이미 검증"-간사랑동우회 윤구현 총무 2003.8.31. [1] 윤구현 2007.04.05 1101
16 [청년의사] 의협, 'B형 간염 보유자, 취업제한 옳은가' 심포지엄 마련 2004.2.12. [1] 윤구현 2007.04.07 1094
15 [미디어다음] B형 간염 환자들의 또 다른 고통 '취업차별' 2003.9.19. [1] 윤구현 2007.04.05 1094
14 [약업신문]간질환환자, ‘보험제한-내성으로 치료비 부담’ 2009-10-15. 윤구현 2009.10.22 1051
13 [메디게이트] 간염 환자군, "A형 간염 인식 불감" 2006.8.23. [1] 윤구현 2007.04.18 1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