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서 본 간사랑동우회


[B형간염보균자 300만명시대의 과제] 좌담회
"경구용 치료제 지속복용이 최선"

'B형 간염 감염자 300만명 시대의 과제' 기획시리즈를 취재하면서 느낄 수 있었던 것은 우리나라 건강보험 정책의 중심에는 정작 있어야 할 환자의 권리와 목소리는 없다는 것이었다.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한 환자가 50만 명이나 되는데도 불구하고 이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는 낮았고, 보건당국의 건보정책 역시 수혜보다는 규제위주로 흐른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특히 치료제가 여러 제약사에서 생산되지 않은데다가 특정 외국계 제약사에서만 나오다 보니 당국은 물론, 정치권조차 건보확대 필요성을 다루는 주제 자체를 '뜨거운 감자'로 인식하는 경향이 팽배했다. 이들이 다루기 어려운 주제로 인식하는 이유는 건보 재정문제 등 여러 가지가 있지만 무엇보다 치료제가 단일 품목인데다가 '건보 기간연장=특정 제약사 이익'이라는 시각도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건보재정과 다른 질환과 형평성 등을 고려할 때 이러한 시각을 잘못됐다고 말할 수는 없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B형 간염 치료제의 건보기간 연장을 주장하는 환자들의 외침은 어쩌면 목숨을 건 울부짖음이나 다름없다는 점이다. 이번 시리즈를 마감하며 김창섭(김창섭내과원장)ㆍ한상율(한빛내과의원장)ㆍ윤구현(간사랑동우회총무)씨와 자리를 함께 했다.

윤구현=보건당국은 환자 입장은 생각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치료보다는 오직 건보재정이지요. 지난해 건강보험공단은 일부 환자들에게 경구용 치료제는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았기 때문에 복용하지 말라는 공문까지 보냈습니다. 물론 의학회에서는 이 같은 처사에 대해 강력한 항의를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김창섭=경제적으로 어려움을 느끼는 환자 입장에서 치료제의 건강보험이 평생1년이라면 정확한 계획을 세워 치료를 하는데 상당히 어렵습니다. 여기에다 수시로 들어가는 검진비도 환자 입장에서는 큰 부담입니다.

한상율=의사 입장에서 보험이 안 되는 약을 환자에게 권하는 것 자체가 현실적으로 힘든 경우가 많습니다. 치료효과가 있는 약이라도 그들의 경제사정을 외면할 수는 없으니까요.

김창섭=라미뷰딘은 현재 나와 있는 치료제로는 유일하기 때문에 다소 경제적으로 부담이 되더라도 최대한 끌고 나가야 한다고 봅니다.

윤구현=임상에 참여한 토머스제퍼슨의대 한혜원 교수는 B형 간염 환자의 경우 경구용 치료제를 지속적으로 복용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말했습니다. 한 교수는 중국에서 간경변증 환자 651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 한 결과 라미뷰딘을 복용하면 간경변증이 간암으로 악화될 위험이 절반으로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환자에 대한 적극적인 치료는 정부에서 벌이는 수직감염 예방사업 이상으로 중요합니다. 약효가 증명되지 않았다는 정부의 주장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습니다.

김창섭=그렇습니다. 5년간 항체 생성률이 77%에 달하고 있는데 유효성 운운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습니다. 특히 환자나 보유자의 경우 사보험 가입도 불가능하기 때문에 의료비의 100%를 본인이 부담해야 하는 실정입니다.

한상율=정부는 건보확대를 주장하는 의료인들을 믿어 줬으면 좋겠습니다. 치료제를 복용해 문제가 생기거나 악화 된다면 어느 의사가 처방 하겠습니까. 정부는 전문가인 의사의 판단에 신뢰감을 줘야 합니다.

김창섭=치료 중 생길 수 있는 내성 바이러스도 마찬가지입니다. 해롭다면 의사들이 왜 처방을 하겠습니까. 대한간학회도 이점에 대해서는 이미 오래 전에 명확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상영 기자 sane@sed.co.kr

입력시간 2003/10/07 21:1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 [보건신문] B형 간염 환자·보유자, A형 간염 위험 무방비 노출 2006.8.23. [1] 윤구현 2007.04.19 1257
51 [메디게이트뉴스] 간의 날 기념 '건강걷기대회' 성황리 개최 2004.10.18. [1] 윤구현 2007.04.07 1249
50 [매일경제] 먹는 간염치료제 한시적 보험적용 논란 2002.10.9. [1] 윤구현 2007.04.03 1249
49 [데일리팜] 학계, 약제비 적정화방안 공론의 장 마련 2006.9.12. [1] 윤구현 2007.04.19 1247
48 [청년의사] 보험이야기 - 제픽스 보험적용 제한 재정파탄 때문? 2002.10.21. [1] 윤구현 2007.04.04 1246
47 [의약뉴스] 간의 날 기념, 건강 걷기대회 열려 2004.10.18. [1] 윤구현 2007.04.07 1242
46 [일간보사]만성 B형 간염치료의 실질적 발전방안 3-2 2008.8.27. [1] 윤구현 2008.09.01 1241
45 [미디어다음] “중증환자의 생명은 누가 책임지나” 2004.6.30. [1] 윤구현 2007.04.07 1239
44 [문화일보] “간염바이러스보유자 채용거부 인권침해” 2004.2.17. [1] 윤구현 2007.04.07 1238
43 [프로메테우스] 술잔을 돌려도 B형간염 전염되지 않는다 2005.4.14. [1] 윤구현 2007.04.12 1236
42 [동아일보] B형간염 환자가 A형간염에 걸리면? 2006.8.23. [1] 윤구현 2007.04.18 1232
41 [중앙일보] 독자칼럼-보험적용 안되는 B형간염 신약, 환자는 속탄다.2012-04-30 [6] 윤구현 2012.05.01 1215
40 [병원i신문] B형 간염환자 A형간염에 무방비 노출 2006.8.23. [1] 윤구현 2007.04.19 1207
39 [주간동아] B형 간염 보균자, 억울한 '천형의 삶' 2001-02-21 [1] 윤구현 2007.04.03 1199
38 [파이낸셜뉴스]만성B형 간염 환자 한 달 약값 17만9000원.2009-10-15. [8] 윤구현 2009.10.22 1189
37 [의약뉴스] 간학회, 제4회 간의날 기념식 개최 2003.10.21. [1] 윤구현 2007.04.07 1188
36 <b>[KBS] '병력 통보 금지안' 발의 2004.11.3.</b> [1] 윤구현 2007.04.07 1180
35 [SBS] B형간염 보유자, 취업 불이익 많다 2004.2.18. [1] 윤구현 2007.04.07 1177
34 [병원i신문] 건강보험 약제비 절감방안을 찾아라 2006.9.19. 2006.9.19. [1] 윤구현 2007.04.19 1173
33 [연합뉴스] 간염치료제 `장기복용 자제요청` 논란 2002.10.13. 윤구현 2007.04.03 1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