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서 본 간사랑동우회


윤구현 대표는 “좋은 약이 약값협상에 발이 묶여 적절한 시기에 공급되지 않는 상황을 여러차례 경험했다”고 말했다.
나는 1995년 만성 B형간염 진단을 받았다. B형간염을 치료하지 않으면 간이 딱딱하게 굳어져 간경변·간암으로 악화한다고 했다. 불행하게도 간염 바이러스가 활성화돼 나는 2000년부터 간염 치료제를 먹었다. 처음 1년은 약을 먹으면서 경과를 지켜봤다. 다행히 간 수치가 낮아지면서 몸이 회복됐다. 하지만 바이러스를 없애기 위해 2년 정도 약을 계속 먹어야 한다는 의사의 권고를 받았다. 그러자니 약값으로만 매달 15만원을 부담해야 했다. 한 달에 100만원을 벌던 시절이었다. 나처럼 치료받던 지인은 형편이 좋지 않아 결국 약 복용을 중단했다.

 간 수치가 나빠져 나중에 약을 다시 먹기 시작했지만 이미 B형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내성이 생겨 더 이상 치료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만성 B형간염 환자에게 중요한 것은 간염 바이러스 관리다. 정기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바이러스 억제율을 체크하고, 적절한 치료제를 복용해야 한다. 바이러스 활동을 억누르기 위해서다.

 간염 바이러스를 퇴치하는 가장 큰 장애물은 치료제 내성이다. 내성을 피하려면 처음부터 B형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내성률이 낮은 치료제를 복용해야 한다. 불과 10여 년 전에는 바이러스 내성률이 높은 치료제밖에 없었다. 기존 약으로 잘 치료하는 환자도 있지만, 약제 내성으로 바이러스 관리에 실패한 환자도 많다는 의미다.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다. 다양한 B형간염 치료제가 출시되고 있기 때문이다.


 환자 중에는 바이러스 관리에 실패해 현재 판매하고 있는 모든 B형간염 치료제가 듣지 않는 사람이 있다. 이런 환자는 신약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이 신약은 현재 보험 약값으로 구입할 수 없다.


 그러다 보니 간사랑동우회 회원 중에는 희귀의약품센터를 통해 이 약을 구입한다는 하소연이 심심치 않게 올라온다. 환자가 이 약을 복용하려면 한 달 약값만 89만원을 지불해야 한다. 현재 많이 처방되고 있는 다른 치료제는 보험급여가 적용돼 한 달에 5만9000원만 부담한다. 그러나 죽음을 앞둔 내성 환자는 거의 14배나 되는 약값을 부담하면서 치료제를 사 먹어야 한다.

 이 약은 이미 해외에서 2008년에 출시됐다. 뛰어난 치료효과와 낮은 내성발생률로 만성 B형간염 환자에게 ‘끝판왕’이라 불린다. 학계의 관심도 높다. 대한간학회는 국내 출시 전인 2011년에 만성 B형간염 진료 가이드라인을 개정하면서 이 약을 1차 치료제로 권장했다. 나는 지난 13년간 만성 B형간염 환자단체를 운영해 오면서 좋은 약이 약값 협상에 발이 묶여 적절한 시기에 공급되지 않는 상황을 여러 차례 경험했다. 그럴 때마다 환우들의 딱한 사정을 본다.

 복지에 대한 논의가 한창인 요즘 만성 B형간염 환자에게도 희망적인 지원책이 나와주길 바란다.

간사랑동우회 윤구현 대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 [KBS] 취재파일4321 - B형간염은 천형인가 2001.5.27. [1] 윤구현 2007.04.03 1428
91 [데일리메디] 건사모, 18일 약제비 절감정책 토론회 개최 2006.9.12. [1] 윤구현 2007.04.19 1427
90 [연합뉴스] “신체검사 채용뒤 검강검진으로” 2003.12.11. [1] 윤구현 2007.04.07 1422
89 [오마이뉴스] "간염이 술잔에서 옮긴다고요? 뭘 모르시네" 2005.4.13. [1] 윤구현 2007.04.12 1421
88 [메디팜뉴스] B형 간염 환자, A형 간염 위험에 노출 2006.8.23. [1] 윤구현 2007.04.18 1419
87 [메디컬투데이] 간염환자들, 간염치료제 '약가인하폭 근거 밝혀라' 요구 2006.12.22. [1] 윤구현 2007.04.19 1417
86 [시사저널]B형 간염에 오염된 혈액 수혈되었다 한마음혈액원 내부 자료 단독 입수 / 새 장비로 2차 검사한 결과 30건에서 양성 반응 나와…감염 혈액 역추적 조사 진행 중. 2012-03-21. [8] 윤구현 2012.03.26 1401
85 [KBS]말기 간질환 환자 모습 광고 논란.2011-03-28. [1] 윤구현 2011.04.04 1400
84 [데일리메디] "약제비 적정화 방안, 국민적 합의 우선돼야" 2006.9.18. [1] 윤구현 2007.04.19 1398
83 [한겨레] 일상에 묻힌 ‘색다른 차별’ 참지마세요 2003.5.12. [1] 윤구현 2007.04.04 1397
82 [연합뉴스] 만성 간염환자 대정부 시위 2002.10.20. [1] 윤구현 2007.04.03 1392
81 [라포르시안] B형간염 병용요법 - "치료 인정하되 보험 안되는 해괴한 급여기준". 2012-03-26. 윤구현 2012.03.27 1391
80 [서울경제] B형 감염보균자 300만명시대의 과제-① 건보…무엇이 문제인가(하) 2003.8.17. [1] 윤구현 2007.04.05 1389
79 [청년의사] 찰칵인터뷰 208호 2004.2.23. [1] 윤구현 2007.04.07 1379
78 [국민일보]말기 간암 환자들에게 우리 사회가 유일하게 해줄 수 있는 것은.2009-.05-07. [19] 윤구현 2009.05.09 1376
77 [중앙일보] 꼭 필요한 약` 건보 적용 제외 우려 2006.9.15. [1] 윤구현 2007.04.19 1375
76 [한겨레] ‘간염 보균자’ 애써부은 보험에 ‘울분’ 2005.7.12. [1] 윤구현 2007.04.12 1364
75 [한겨레21] “술잔을 돌리거나 밥을 같이 먹으면 전염이 된다고?” 2002.10.23. [1] 윤구현 2007.04.04 1361
74 [국민일보] B형 간염 보유자들 취업차별 실태 “기업들 색안경…흡사 죄인” 2005.03.09. [1] 윤구현 2007.04.12 1345
73 [한겨레] 간염보균자 ‘두번 죽이는’ 사회적 편견 2004.2.18. [1] 윤구현 2007.04.07 1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