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서 본 간사랑동우회



‘간염 보균자’ 애써부은 보험에 ‘울분’



한겨레

250만명으로 추정되는 국내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들의 보험계약에 비상등이 켜졌다. 간염 바이러스 보유와 관련한 질병고지 의무에 대한 규정이 명확하지 않아, 이들의 보험 보장이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인 이수경(36·여·가명)씨는 2004년 초 가입한 ㄱ보험사 종신보험을 계속 유지해야 하는지 고민하고 있다. 이씨는 보험에 가입할 때 간염을 앓았다거나 치료를 받은 경력이 전혀 없고, 생활에도 불편이 없어 보험설계사에게 바이러스 보유 사실을 말하지 않았다. 뒤늦게 이씨는 바이러스 보유 사실을 알리지 않으면 질병고지 의무위반으로 사고·질병 때 보험금을 받지 못할 수 있다는 말을 들었다. 보험설계사도 “간 관련 질환이 생기면 보장이 되는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씨에게 무엇보다 걱정되는 간경변, 간암 등 간 질환에 대한 혜택 여부를 알 수 없다는 것이다.

고지의무 규정 애매모호 간염악화 때 “보장없음”
해지도 어려워…“일단 가입” 장삿속 보험사 비난


비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들의 모임인 간사랑동우회의 윤구현 총무는 “우리나라에 250만명 정도의 간염바이러스 보유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며, 이중 상당수가 민영 의료보장보험에 가입해 있다”며 “이 문제로 매달 5~6차례 상담이 들어오는 등 많은 사람들이 곤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윤 총무는 “동우회에서도 금융감독원 등을 통해 해결 방법을 찾고 있으나 사례마다 처리 결과가 다를 것이라는 원칙적인 대답만 들었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 소비자보호센터 분쟁조정실 관계자도 “간염 바이러스 보유 사실을 알고도 보험사에 알리지 않았다면 고지 의무 위반이 될 수 있다”며 “각 보험사마다 관련 조항이 다를 수 있어 보험 가입자들이 직접 알아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미숙 보험소비자협회 회장은 “과거 분쟁 해결 사례를 보면 간염 바이러스 보유 사실을 알리지 않아 보험금을 받지 못한 사례도 있고, 오랜 기간 동안 분쟁을 거쳐 받은 사례도 있다”며 “보험사들이 무책임하게 일단 가입만 시켜 놓고 보자는 장삿속 때문에 이런 일들이 생겨난다”고 지적했다. 김 회장은 또 “바이러스 보유자들이 보험 계약을 해지하면 원금 등을 돌려주나, 일부 보험사는 해지가 아닌 해약만 가능해 납입 보험료의 일부만을 돌려주는 폐해도 있다”고 덧붙였다.

보험소비자협회는 “이씨와 같은 경우는 보험사에 ‘서면 질의’를 통해 보험계약 체결 경위를 알린 뒤 ‘재고지’를 해서 ‘보험금 지급 보장 각서’를 받아야 한다”며 “보험사가 이를 거절하면 즉각 ‘보험계약 해지 요청’을 하고 납입했던 보험료 및 이자를 돌려받아야 한다”고 충고했다.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 [라포르시안] B형간염 병용요법 - "치료 인정하되 보험 안되는 해괴한 급여기준". 2012-03-26. 윤구현 2012.03.27 1451
91 [데일리메디] 대한간학회 20일 '간의 날' 다양한 행사마련 2001.10.16. [1] 윤구현 2007.04.03 1448
90 [오마이뉴스] "간염이 술잔에서 옮긴다고요? 뭘 모르시네" 2005.4.13. [1] 윤구현 2007.04.12 1447
89 [메디컬투데이] 복지부-GSK '헵세라' 약가 줄다리기, 피해는 환자들만 2006.12.15. [1] 윤구현 2007.04.19 1442
88 [데일리메디] 건사모, 18일 약제비 절감정책 토론회 개최 2006.9.12. [1] 윤구현 2007.04.19 1427
87 [메디팜뉴스] B형 간염 환자, A형 간염 위험에 노출 2006.8.23. [1] 윤구현 2007.04.18 1421
86 [KBS]말기 간질환 환자 모습 광고 논란.2011-03-28. [1] 윤구현 2011.04.04 1419
85 [메디컬투데이] 간염환자들, 간염치료제 '약가인하폭 근거 밝혀라' 요구 2006.12.22. [1] 윤구현 2007.04.19 1417
84 [시사저널]B형 간염에 오염된 혈액 수혈되었다 한마음혈액원 내부 자료 단독 입수 / 새 장비로 2차 검사한 결과 30건에서 양성 반응 나와…감염 혈액 역추적 조사 진행 중. 2012-03-21. [8] 윤구현 2012.03.26 1416
83 [한겨레] 일상에 묻힌 ‘색다른 차별’ 참지마세요 2003.5.12. [1] 윤구현 2007.04.04 1406
82 [데일리메디] "약제비 적정화 방안, 국민적 합의 우선돼야" 2006.9.18. [1] 윤구현 2007.04.19 1399
81 [국민일보]말기 간암 환자들에게 우리 사회가 유일하게 해줄 수 있는 것은.2009-.05-07. [19] 윤구현 2009.05.09 1395
80 [서울경제] B형 감염보균자 300만명시대의 과제-① 건보…무엇이 문제인가(하) 2003.8.17. [1] 윤구현 2007.04.05 1395
79 [연합뉴스] 만성 간염환자 대정부 시위 2002.10.20. [1] 윤구현 2007.04.03 1393
78 [청년의사] 찰칵인터뷰 208호 2004.2.23. [1] 윤구현 2007.04.07 1389
77 [중앙일보] 꼭 필요한 약` 건보 적용 제외 우려 2006.9.15. [1] 윤구현 2007.04.19 1380
76 [한겨레21] “술잔을 돌리거나 밥을 같이 먹으면 전염이 된다고?” 2002.10.23. [1] 윤구현 2007.04.04 1375
» [한겨레] ‘간염 보균자’ 애써부은 보험에 ‘울분’ 2005.7.12. [1] 윤구현 2007.04.12 1373
74 [한겨레] 간염보균자 ‘두번 죽이는’ 사회적 편견 2004.2.18. [1] 윤구현 2007.04.07 1355
73 [국민일보] B형 간염 보유자들 취업차별 실태 “기업들 색안경…흡사 죄인” 2005.03.09. [1] 윤구현 2007.04.12 1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