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서 본 간사랑동우회


URL  
http://www.newsis.com/newsis/Index?title=&pageTp=Sub4&pId=&cId=&artiGbn=ARTI&artiId=NISX20071022_0004860207 제목 없음

차별받는 C형 간염환자, 형평성 찾나?
기사등록 일시: [2007-10-22 07:49]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서울=메디컬투데이/뉴시스】

약제비 적정화 방안에 따라 간염치료제 보험급여제한 정책으로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복지부가 보험제한 범위를 축소할 것을 시사해 간염환자들의 기대를 크게 하고 있다.

최근 국회 보건복지위 전재희 의원(한나라당)은 “기존 치료제보다 비용대비 효과가 큰 것으로 판정된 페그인터페론제제에 대해 전부 보험급여를 인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페가시스주사(페그인터페론제 성분)의 급여범위 제한을 시정하라”고 요구했다.

보건복지부는 현재 같은 C형 간염 환자이지만 페그인터페론 성분제제에 대한 건강보험혜택을 유전자 1형에 해당하는 환자에게만 주고 있다.

나머지 환자들(2a형, 2b형, 혼합형 및 기타 유전자형)은 유전자형이 다르다는 이유로 건강보험 보험혜택을 주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간사랑 동우회 윤구현 총무는 “간염바이러스 보유자 차별은 상식적으로 부당하다”며 “보험급여 기간에 있어서도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어 “기간에 있어서도 헵세라정의 경우 현재 보험기간 2년6개월로 제한됐는데 국내 출시된 지는 3년6개월이 지났다”며 “간염의 특성상 건강이 악화돼도 증상이 없어 영세민이 많고, 수직감염이 일어나 한 집안의 문제인 경우도 많다”며 보험 기간을 늘릴 것을 요구했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고광철 교수도 “부광약품 레보비르캡슐 같은 경우는 보험기간이 1년인데 임상이 6개월 진행된 기록밖에 없다”며 “국산이라고 해서 1년으로 정해주는 것은 기준을 환자 중심에 두는 것이 아니어서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세계적으로는 페그인터페론 제제와 리바비딘 병용투여가 C형 간염의 표준 치료방법으로 인정받고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유전자 1형에 대한 다른 유전자형에 비해 치료효과가 높기 때문에 유전자 1형에 대해서만 우선 보험적용을 했다”고 밝혔다.

한편, 혈우병 환자는 C형 간염과 혈우병으로 이중고를 겪는 경우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혈우재단 자료에 따르면 혈우병 환자 1,704명중 34.4%에 해당하는 632명이 C형 간염으로 고통받고 있다.

혈우병 환자들은 혈액제제를 투여받기 때문에 수혈로 인한 C형 간염의 감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현재는 C형 간염 검사법이 1991년 이후 개발되어 새로운 환자의 증가 추세는 없다.

2006년 말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C형 간염인구는 우리나라 인구의 약 1%인 45만 명으로 추정되어, B형 간염에 이에 중요한 바이러스성 간질환이다.

대한소화기학회의 ‘페그인터페론제제의 급여기준 검토서’에 따르면 C형 간염에 감염될 경우 15~45%의 환자가 급성 간염을 앓고 회복되지만 55-85%의 환자들은 만성 간염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검토서는 C형 간염이 간경변증 및 간암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고 경고하여 중증 간질환을 막기 위해 간염에 대한 주의를 요구했다.

박철민기자 todaypark@md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메디컬투데이] 차별받는 C형 간염환자, 형평성 찾나?. 2007.10.22. [1] 윤구현 2007.10.22 2030
111 [헬스조선] 간질환자, 이럴 때 절망한다. 2007.10.18 [1] 윤구현 2007.10.22 2062
110 [식약신문] B형간염보균자 차별 여전 2007.2.2. [1] 윤구현 2007.04.20 2682
109 [식약신문] 간사랑동우회/윤구현총무 2007.1.26. [1] 윤구현 2007.04.19 2592
108 [한겨레] “B형간염→간암, 업무상 재해” 2007.1.24. [1] 윤구현 2007.04.19 2131
107 [SBS] 'B형 간염 환자' 불이익 여전히 많다 2007.1.24. [2] 윤구현 2007.04.19 1885
106 [메디컬투데이] 간염환자들, 간염치료제 '약가인하폭 근거 밝혀라' 요구 2006.12.22. [1] 윤구현 2007.04.19 1414
105 [메디컬투데이] 복지부-GSK '헵세라' 약가 줄다리기, 피해는 환자들만 2006.12.15. [1] 윤구현 2007.04.19 1438
104 [국민일보] 독자투고/칼럼 - 희망 바이러스 ‘肝사랑동우회’ [1] 윤구현 2007.04.19 1633
103 [한겨레] 질병정보 보호법안 정보유출 ‘구멍’ 2006.11.8. [1] 윤구현 2007.04.19 1293
102 [보건신문] B형·C형간염 "감염에 대한 오해 많다" 2006.10.21. [1] 윤구현 2007.04.19 1626
101 [신동아] ‘肝의 달’ 특별부록-B형 간염 보유자의 호소 “병보다 사회적 차별이 더 아파요” 2006.10. [1] 윤구현 2007.04.19 964
100 [병원i신문] 건강보험 약제비 절감방안을 찾아라 2006.9.19. 2006.9.19. [1] 윤구현 2007.04.19 1172
99 [중앙일보] `효율적 건강보험 약제비 절감 방안을 찾아라` 2006.9.18. [1] 윤구현 2007.04.19 1003
98 [데일리메디] "약제비 적정화 방안, 국민적 합의 우선돼야" 2006.9.18. [1] 윤구현 2007.04.19 1398
97 [중앙일보] 꼭 필요한 약` 건보 적용 제외 우려 2006.9.15. [1] 윤구현 2007.04.19 1372
96 [데일리메디] 건사모, 18일 약제비 절감정책 토론회 개최 2006.9.12. [1] 윤구현 2007.04.19 1426
95 [데일리팜] 학계, 약제비 적정화방안 공론의 장 마련 2006.9.12. [1] 윤구현 2007.04.19 1239
94 [경향신문] B형간염, A형 간염 위험에도 노출 2006.8.23. [1] 윤구현 2007.04.19 1158
93 [데일리메디] "B형 간염환자들, A형 간염 위험성 잘몰라" [1] 윤구현 2007.04.19 1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