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서 본 간사랑동우회


침묵의 장기, 술, 헛개나무, 지방간…. 간 질환 또는 간암 하면 떠오르는 내용을 질문했을 때 가장 많이 나오는 답변이다. 만성 간염을 떠올리는 사람은 많지 않다. 만성 간염과 간경변 그리고 간암은 악순환의 굴레 속에 연결된 질환이다. 상당수의 간 질환이 간암으로 발전해 생명을 앗아간다.

간 질환은 만성 간염에서 비롯된다. 국내에서는 B형간염이 많이 발생하는데 현재 성인 남성 5∼6%가 B형 간염 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B형간염 백신접종이 일반화되면서 발병률이 크게 줄었지만 30대 이상 성인에서는 여전히 5%가 넘는다. 만성 B형간염 환자 중 절반이 간경변으로 발전한다. 만성 B형간염에서 간경변을 거치지 않고 바로 간암으로 발전하는 경우도 있다. 전체 간암 환자의 약 80%가 만성 B형간염 환자로 만성 B형간염이 간암의 가장 중요한 원인임을 보여준다.

간 질환의 굴레를 벗어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자신이 만성 간염 환자임을 인지하고 적어도 6개월마다 검진을 받아 병의 진행상태를 정확히 확인해야 하며, 효과적인 항바이러스 치료를 받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적절치 않은 건강보험 급여 제도가 많은 환자의 치료에 걸림돌로 작용한다. 아무리 치료 의지가 강한 환자라 하더라도 현행 보험급여 때문에 치료하는 데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결국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간암에 시달린다.

간 질환과 관련한 보험제도의 문제 중 하나는 항바이러스 치료에 적절치 못한 기준을 적용한다는 점이다. 현행 기준에 따르면 간효소 수치(ALT 혹은 AST)가 80 이하(정상 40 내외)인 환자는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없다. 통상 간의 염증수치를 일컫는 ALT는 정상인의 경우 40 내외지만 염증이 생기는 간 질환 환자는 80을 크게 웃돌아 수백, 많게는 수천에 이른다. 정작 치료가 절실한 환자는 간수치가 80을 넘지 못해서 문제다. 또 다른 문제점은 유일한간암 치료제(말기간암 치료제)에 보험이 전혀 적용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전체 암 중에서 발병률은 4위이지만 사망률은 전체 2위인 간암은 젊은 나이에 사망하는 경우가 많아 사회적 손실 비용이 가장 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말기간암 치료제는 보험급여에서 제외되어 있다.


건강보험 혜택을 늘리기에는 재정이 부족하다고 정부는 얘기한다. 그러나 간암으로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이 연간 2조5000억 원임을 생각하면 만성 간염을 치료하여 간암을 예방할 수 있는 항바이러스 치료비용은 턱없이 적은 비용이다. 국가적인 차원에서 어떤 선택이 더 효과적일지는 자명하다.

윤구현 간사랑동우회 총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2 [한겨레] 간염 공포와 차별 2003.11.26. [1] 윤구현 2007.04.07 1140
171 [한국일보] "정체불명 건강식품 복용 간염 되레 악화시킬수도" 2003.9.8. [1] 윤구현 2007.04.05 1142
170 [데일리메디] 'B형간염자, 취업 제한 옳은가' 심포지엄 2003.2.14. [1] 윤구현 2007.04.07 1142
169 [미디어다음] 1년 한정 보험혜택 … 환자들의 좌절, 울분 2003.9.17. [1] 윤구현 2007.04.05 1145
168 [메디게이트뉴스] 26일 환자권리확보를 위한 토론회 2004.11.25. [1] 윤구현 2007.04.07 1162
167 [메디컬투데이] B형 간염 환자 및 자녀, A형 간염에도 무방비 노출 2006.8.23. [1] 윤구현 2007.04.18 1162
166 [CBS] FM 뉴스메거진 오늘 2005.4.15. [1] 윤구현 2007.04.12 1166
165 [연합뉴스] 간염치료제 `장기복용 자제요청` 논란 2002.10.13. 윤구현 2007.04.03 1169
164 [미디어다음] "B형 간염환자, 1년으로 한정된 보험혜택에 울다" 2003.9.16. 윤구현 2007.04.05 1170
163 [MBC] 질병이 죄인가? 간염 걸리면 '퇴짜' 2003.09.26 . [2] 윤구현 2007.04.05 1178
162 [의약뉴스] 간학회, 제4회 간의날 기념식 개최 2003.10.21. [1] 윤구현 2007.04.07 1188
161 [SBS] B형간염 보유자, 취업 불이익 많다 2004.2.18. [1] 윤구현 2007.04.07 1202
160 <b>[KBS] '병력 통보 금지안' 발의 2004.11.3.</b> [1] 윤구현 2007.04.07 1215
159 [경향신문] B형간염, A형 간염 위험에도 노출 2006.8.23. [1] 윤구현 2007.04.19 1215
158 [병원i신문] 건강보험 약제비 절감방안을 찾아라 2006.9.19. 2006.9.19. [1] 윤구현 2007.04.19 1221
157 [병원i신문] B형 간염환자 A형간염에 무방비 노출 2006.8.23. [1] 윤구현 2007.04.19 1232
156 [주간동아] B형 간염 보균자, 억울한 '천형의 삶' 2001-02-21 [1] 윤구현 2007.04.03 1236
155 [동아일보] B형간염 환자가 A형간염에 걸리면? 2006.8.23. [1] 윤구현 2007.04.18 1258
154 [문화일보] “간염바이러스보유자 채용거부 인권침해” 2004.2.17. [1] 윤구현 2007.04.07 1261
153 [프로메테우스] 술잔을 돌려도 B형간염 전염되지 않는다 2005.4.14. [1] 윤구현 2007.04.12 1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