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舊) 간질환 뉴스

간질환에 대한 뉴스를 소개합니다.
2015년 이후 간질환 뉴스는 간질환 뉴스 게시판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C형 간염은 ‘유사 에이즈’

2006.03.17 17:10

윤구현 조회 수:3146

extra_vars3  
extra_vars4  
URL  
C형 간염은 ‘유사 에이즈’

[서울신문]2006-03-13 05판 21면 1828자
흔히 간세포가 손상을 입고 망가져 염증이 생긴 상태를 간염이라고 한다.
하지만 간염도 바이러스의 종류에 따라 각각 다르다.
우리가 기억하기 쉽게 A·B·C·D·E·G형으로 나눠 부르는 게 바로 바이러스의 종류에 따른 구분이다.
이 6종의 간염 바이러스 중 만성간염, 간경변과 간암 등 만성 간질환을 유발하는 것은 B형과 C형인데 B형은 우리나라 전 인구의 5∼8%가 보유할 만큼 흔해 국민 건강의 공적으로 꼽힌다.B형을 비롯, 대표적인 간염인 A·C형 간염의 증상 및 예방·치료법을 살펴보자.

●전염력 강한 A형 세계적으로 발병 건수가 매년 150만 건에 이르는 A형은 오염된 음식물, 식수와 개인접촉 등으로 전파되는 수인성 전염병.
단체생활을 하는 5∼14세 연령대에 많아 보고된 환자의 30%가량이 15세 이하이다.

특히 90년대 중반 이후 이 연령대의 A형 간염 항체보유율이 10% 이하로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70∼80년대에는 10세 이상 성인 대부분이 항체를 갖고 있었으나, 위생 환경이 좋아지면서 면역성을 갖지 못한 계층이 늘어나 그만큼 감염 확률이 높다.

A형은 환자의 간세포에 있는 바이러스가 대변과 함께 배설되어 식수나 음식물을 통해 발병한다.
따라서 군대나 학교 등 집단생활을 하는 곳이나 대인 접촉이 빈번하고, 위생 상태가 좋지 않은 곳에서 생활하는 사람들, 해외 전염지역을 여행하는 사람들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일단 감염되면 발열, 복통, 구토, 설사와 함께 변의 색깔이 하얗게 되고, 오줌 색이 짙어지면서 피부가 노랗게 변하는 황달을 동반하는 것이 일반적 증상이다.
아직 치료법이 없어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초등학교 취학 자녀를 둔 학부모들은 미리 A형 간염 예방접종을 받으면 걱정을 덜 수 있다.

●간암의 지름길 B형 만성 B형 간염은 세계적으로 가장 흔한 감염성 질환에 속한다.
그런가 하면 특별한 증상 없이 간암으로 발전하는 무서운 질병이어서 평소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B형 간염은 바이러스를 가진 어머니에서 출산을 전후해 자녀에게 전염되는 수직감염이 가장 흔하며, 이 때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90% 이상이 만성화한다.
이밖에 가족, 부부 등 잦은 접촉 또는 성관계를 갖는 사이거나 오염된 혈액이 묻은 주사바늘이나 감염된 혈액을 수혈받을 때도 전염된다.
혈액뿐 아니라 정액, 타액 등 체액을 통해서도 전염되기 때문에 가족간에도 칫솔, 면도기 등 개인 위생용품을 함께 쓰지 않아야 한다.

B형의 대표적인 증상은 책을 보기 어려울 만큼의 피로감과 무력증, 식욕부진, 의욕상실, 두통.
여기에 소화불량, 상복부 불편감 등 소화기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B형은 합병증 사망원인이 전체 사망원인 2위에 오를 만큼 치명적인 질환이다.
특히 B형 간염이 무서운 것은 수직감염의 경우 소아 때까지는 무증상으로 바이러스만 보유하고 있다가 성인이 된 이후 간경변증이나 간암으로 급격히 진행하기 때문.
실제 간암 환자의 50∼70%가 B형 간염이 원인이기 때문에 평소 자신이 B형 간염 항체를 가졌는지를 확인해 백신 접종이나 정기 검진을 통해 항바이러스제 복용 등으로 적절히 대처해야 한다.

●유사 에이즈 C형 B형은 최근 들어 꾸준한 백신 접종으로 환자가 줄고 있지만 C형은 예방백신이 없는 데다 바이러스가 돌연변이를 잘해 자연치유도 어렵고, 환자도 계속 늘고 있다.
이 때문에 의사들은 C형을 ‘유사 에이즈’라고도 부른다.

C형은 주로 수혈이나 성행위, 비위생적인 주사 등을 통해 감염되므로 소독되지 않은 주사나 침을 맞지 않아야 하며 문신, 피어싱 등도 조심해야 한다.C형도 B형처럼 대부분 자각증세 없이 진행되므로 정기 검진을 통해 항체 보유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 도움말 대한간학회
심재억기자 jeshim@seoul.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426 비리어드, 8개월 만에 누적 처방액 200억 돌파-점유율 20% 내외로 꾸준히 상승…올해 연 누적 400억원 달성 가능 2013.12.15 3249
2425 같이 밥 먹어도 ‘B형간염’ 전염될까? 2009.10.26 3238
2424 "너무 합니다. 어떻게 살라구요?" - 이찬휘기자의 건강리포트 [3] 2007.04.02 3236
2423 항암제·방사선 병합치료, 간암 생존율 3배 높였다 2008.10.01 3234
2422 서울아산병원, 간질환·간암 치료 건강강좌 2006.04.06 3232
2421 B형간염 치료제 보험약값 단계적 인하 [10] 2008.12.23 3228
2420 텔비부딘, 라미부딘보다 B형 간염에 효과 [4] 2005.11.18 3215
2419 간염치료제 급여확대...간학회 노력 결실 [12] 2005.12.12 3211
2418 LG생명과학 B형 간염치료제 '적신호'? [3] 2007.08.11 3210
2417 '보험 부담보특약 함부로 서명하지 마세요' 2008.04.29 3206
2416 MRI 및 희귀난치치료제 등 건강보험 인정기준 확대 [17] 2010.09.09 3197
2415 주사바늘 찔리는 의료사고 적지 않다 2008.11.17 3195
2414 [머니투데이]부광약품, B형 간염치료제 3Q 중 신약신청 예정 2004-05-10 2004.06.19 3180
2413 [서울경제] B형 간염보균자 300만명시대의 과제 <1> 건보확대 무엇이 문제인가 2003.08.04 3178
2412 음주.피로만 간에 나쁘다고? 흡연.비만에도 간은 울었습니다 2007.07.23 3167
2411 [경향신문] - 건강Q&A B형간염 음식물감염 거의 없어 2003년 02월 11일 2003.02.12 3159
2410 백신 하나로 모든 HCV균주 예방 가능? 2004.02.24 3151
2409 [중앙일보] 간염 보균자 사회적 편견을 깨자 2003/2/18 2003.02.18 3149
» C형 간염은 ‘유사 에이즈’ 2006.03.17 3146
2407 “B형 간염바이러스가 지방간 형성” 2007.05.17 3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