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舊) 간질환 뉴스

간질환에 대한 뉴스를 소개합니다.
2015년 이후 간질환 뉴스는 간질환 뉴스 게시판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extra_vars3
extra_vars4 ko 
URL http://medipana.com/news/news_viewer.asp...mp;vKind=1 
만성 B형간염치료제 시장의 다크호스인 '비리어드'가 헵세라와 제픽스의 자리를 대체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는 '바라크루드'는 비리어드의 성장에도 불구하고 흔들림이 없는 상황이다.
 
22일 유비스트 자료에 따르면 비리어드는 지난해 12월 출시된 이후 성장세를 이어가며 4월 원외처방 조제액 31억원을 기록했다.
 
출시 첫 달 15억원을 기록한 것에 비해 두 배가 늘어난 수치로 대형품목으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인 것.
 
반면 기존 B형간염치료제 시장에서의 강자였던 GSK '헵세라'와 '제픽스'의 하락세가 눈에 띈다.
 
헵세라와 제픽스는 비리어드의 출시 이후 원외처방 조제액이 하락세로 접어들어 4월에는 각각 13억원과 1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각각 25.4%와 46.4%가 하락한 수준이다.
 
바라크루드 출시로 병용요법 위주로 밀렸던 헵세라와 제픽스가 비리어드의 공세에 설 자리를 잃고 있는 모습인 것이다.
 
이는 단독요법 뿐 아니라 병용요법에서도 급여가 적용되며 처방액이 증가하고 있는 비리어드가 헵세라와 제픽스를 대체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내성이 없다는 장점을 내세우며 시장에 진입한 비리어드가 의료진에게 선택의 폭을 넓혔고 단독요법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의료진들의 처방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기존에 많이 처방됐던 제픽스와 헵세라 병용요법 등이 비리어드 처방으로 대체됐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대규모 삭감이 이뤄지기는 했지만 실제 대형병원을 중심으로 한 비리어드 단독요법 처방이 이어진 것은 이를 뒷받침 하고 있다.
 
비리어드의 이 같은 상승세는 최근 단독요법에 대한 확대가 이뤄질 수 있는 급여기준의 개정으로 힘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지켜보고 있는 바라크루드는 여전히 건재함을 보이며 4월 원외처방 조제액 141억원을 기록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출시 이후 기존 치료제들을 가볍게 눌렀던 비리어드의 성장이 아직은 바라크루드의 입지를 흔들리게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기존에 바라크루드가 만들어 놓은 시장 점유 부분을 비리어드가 정면 대결을 통해 얼마나 가져갈 수 있는가에 따라 향후 판도가 달라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506 B형 간염 보유자 간암 위험 일반인 100배 2013.07.02 1055
2505 알코올성 간경변 사망률…10년 전 비해 감소 - 의정부성모 간질환 연구팀, 환자 입원 및 사망 변화양상 밝혀내 2013.07.02 539
2504 비리어드 출시 여파 '국내제약' 더 충격 - 반년만에 점유율 14.7%....헵세라 제네릭 '휘청' 2013.07.02 395
2503 아이데닉스, C형 간염 실험약 임상 시험 중단 - FDA, 추가 안전성 자료 요청 2013.07.02 363
2502 사노피, 저소득층 A형 간염 예방접종 지원 2013.07.02 185
2501 스트레스만으로 간수치가 갑자기 오를 수 있을까 2013.07.02 3158
2500 비리어드 출시 반년…"바라크루드 철옹성 여전했다" - B형간염약 시장 독주 체제…급여기준 신설 등 반전 기대 2013.07.02 395
2499 바라크루드 VS 비리어드, 격차 여전 월 처방액 차이 100억원대 유지…- 기존 품목들은 모두 부진 [1] 2013.07.02 195
2498 길리어드는 '단독', BMS는 '병용' 요법 강조 - 간학회서 다제내성 환자 대한 다양한 데이터 발표 [1] 2013.07.02 414
2497 간암 수술 후 재발 가능성이 높은 환자 선별하는 검사방법 개발 2013.07.02 1162
2496 베링거인겔하임, C형간염치료제 개발 날개달다 - 기존 표준치료법에 병용했을 때 환자 88%에서 바이러스 치유 성공 2013.07.02 255
2495 [헬스&뷰티]B형 간염, 지속적 약복용으로 간암 예방 [1] 2013.07.02 626
2494 B형 간염·독감 등 예방주사 건강보험 적용 ‘초읽기’ 보건소와 병원접종비 최대 10배 이상 차이…건보심사평가원“단계적 지원” [1] 2013.07.02 1410
2493 “팔다프레비어, 아시아 C형간염 환자서 치료효과 확인” 2013.06.19 265
2492 B형 간염 보균자 입시차별 못한다 [뉴욕 중앙일보] 연방정부, 의학 대학에 통보 2013.06.19 289
2491 "비대상성 간경변증 환자 급여 적용 시급" 간학회, 알코올 및 비알코올 간질환 진료가이드라인 추진 [1] 2013.06.19 792
2490 "아버지가 주신 몸, 다시 돌려드렸을 뿐이에요" 고1 아들, 간암 말기 아버지에게 자신의 간 이식... "고맙다" [2] 2013.06.19 594
2489 뵘멜 교수 "비리어드, 헵세라서 전환 후 약효 발현 늦어" 2013.06.19 496
2488 "다약제내성환자에 비리어드 단독요법 삭감 잘못" 삼성서울병원 이준혁 교수, 연구 결과 발표…심평원 비판 2013.06.19 617
2487 바라크루드, '1.0mg'은 되고 '0.5mg'은? 대한간학회...엉뚱한 삭감기준에 ‘불만’ 토로 2013.06.19 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