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舊) 간질환 뉴스

간질환에 대한 뉴스를 소개합니다.
2015년 이후 간질환 뉴스는 간질환 뉴스 게시판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extra_vars3
extra_vars4 ko 
URL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outlink=1 

정부가 직업성 암 유발요인을 대폭 확대하는 등 업무상 질병 인정범위를 지금보다 넓힌 건 현행 산업재해(산재) 인정 기준이 각종 산업발달로 나타난 새로운 유해요인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정부 안팎에서 산재 인정 기준이 현실과 동떨어져 근로자들이 산재보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된 것도 이 때문이다.

1.gif  


◇산재승인 얼마나 어렵길래... 14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직업성 암과 관련해 산재신청은 총 168건이 있었지만, 승인은 고작 54건(승인율 32%)에 불과했다.

특히 간암과 위암은 각각 19건과 13건의 신청이 있었지만, 승인을 받은 건 전혀 없었다. 승인율이 가장 높은 암은 폐암으로, 65건 신청에 41건이 승인을 받아 63%의 승인율을 기록했다. 이어 림프종 37%, 백혈병 23%, 기타 14% 등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산재 승인율도 높지 않았다. 지난 2008년엔 135건 신청이 있었는데 21건만 승인(15%)을 받았고, 2009년엔 125건 신청에 17건 승인(14%), 2010년엔 174건 신청에 31건 승인(18%), 2011년엔 150건 신청에 36건 승인(24%)이 이뤄지는 등 최근 5년 동안 승인율은 연 평균 20.6%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산재신청은 쉬워도 승인을 받긴 어렵단 얘기다.

이처럼 산재 승인이 어려운 이유는 뭘까. 폐암과 같이 산업 현장에서 질병을 발생시키는 벤젠이나 석면 등 유해요인이 명확할 경우엔 승인을 받기가 비교적 쉽다. 하지만 간암과 위암과 같이 유해요인을 쉽게 규명할 수 없는 직업성 암은 산재 신청이 들어와도 역학조사에서 거의 모두 거절 판정을 받을 수밖에 없다.

실제 근로복지공단이 재해조사, 업무관련성 전문조사(역학조사), 업무상질병 판정위원회 운영 등을 통해 판정을 하려고 해도 이를 충족시킬 수 있는 기준이 없거나 모호한 탓에 승인 거절이 많다는 후문이다.

고용부가 이를 방지하기 위해 새로운 유해요인을 이번 개선안에 포함시킨 것이다. 산재를 인정받으려는 근로자들의 고충을 덜어주기 위해서다. 고용부 고위 관계자는 "그동안 유해요인이 명확히 명시되지 않아 산재를 신청하는 근로자들이 고생을 많이 했다"며 "새로운 유해요인을 포함시키고 업무상 질병기준을 개선해 근로자들의 짐을 덜어줬다"고 말했다.

2.gif

 

 ◇산재 승인율 올라가나?= 그렇다면 고용부가 18년 만에 산재 신청관련 제도를 대대적으로 손질하는 등 업무상질병 인정 제도를 개선했다고 해서 산재 승인율이 올라가는 것일까.

고용부는 이번 개선안과 산재 승인율은 별개 문제란 입장이다. 산재 진단은 질병과 유해요인 간 전문적인 인과관계에 따라 이뤄지기 때문에 케이스별로 달라질 수밖에 없기 때문. 다만 근로자들이 산재신청을 할 수 있는 범위가 넓어지고 그에 따라 역학조사 등 업무관련성 조사가 보다 심도 있게 진행되기 때문에 산재 신청이 보다 쉬워질 전망이다.

또 그동안 개별적인 조사를 통해 산재로 인정될 수 있었던 질병을 인정 기준에 명시하고, 질병 체계별로 재구성함으로써 업무상 질병 판단에 대한 예측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만성 과로의 인정 기준에 주당 평균 60시간이란 객관적인 기준이 도입돼, 만성적인 장시간 근로에 노출돼 있던 근로자가 산재를 당했을 때 과로로 인정받지 못하는 억울한 사례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채필 고용부 장관은 "그동안 산재신청과 관련해 기준과 용어 자체가 복잡하고, 산재 판정 과정도 까다로워 근로자들의 불만이 많았다"며 "이번 개선안이 자리를 잡으면 업무상질병 인정제도 전반이 재정비돼 보다 합리적인 제도 운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지난해 간암 산재신청 19건, 승인 0건...왜? - 고용노동부, 18년만에 산재 제도 손질...새로운 유해요인 반영 등 전문성 강화 file 2013.03.08 442
2365 작년 가장 많이 수입된 의약품은 '바라크루드' - 8134만달러치 수입…화이자제약 4품목으로 가장 많아 [1] 2013.03.05 277
2364 C형간염치료제 테라빅정 부작용 심각 2013.03.05 455
2363 '바라 글리벡 리피토 허셉틴' 절대강자 - 1만 5993개 품목 가운데...압도적 매출 자랑 2013.03.05 355
2362 비리어드, B형 간염 환자에서 간섬유화·간경변 개선 효과 확인 2013.03.05 670
2361 해외원정 이식 '영화같은 장기밀매' - 중국·인도서 불법수술 중개 건당 최대 2억 챙긴 조직 적발 2013.03.05 234
2360 헵세라 제네릭 '아데포비어' 시장 혼전 - 부광약품 선전...종근당, CJ도 선두 위협 2013.03.05 124
2359 지난해 가장 잘나간 전문약은 ‘바라크루드’ - 2012년 누적실적 1586억원으로 1위…글리벡ㆍ리피토 뒤이어 2013.02.25 209
2358 간암 이겨낸 조용준 "가족이 힘이다" 2013.02.24 574
2357 잘 듣는 바라크루드, 비리어드로 바꿔야 하나 - 복잡한 B형간염약 급여기준, 다시 ‘도마 위’ 2013.02.24 609
2356 만성B형간염 약제선택, '정답이 없다' - '효과냐, 가격이냐' 급여기준·심사사례 근거 없이 의견만 분분 2013.02.24 214
2355 호랑이 선생님도 이기지 못한 ‘간암’ 2013.02.24 323
2354 보령 vs 유한, B형간염약 대리전 치열 2013.02.24 234
2353 길리어드ㆍ테바, B형 간염치료제 특허분쟁 봉합 - 2017년 12월부터 제네릭 발매 가능 합의도달 2013.02.24 310
2352 급성장 '바라크루드' 이상반응 발현 경고 - 식약청 주의사항 추가...6년간 3367명 대상 조사 2013.02.24 515
2351 비리어드 돌풍, 헵세라와 매출 동급 - 급여출시 후 한 달새 '껑충'…병용요법 투여 인정 영향 2013.02.24 199
2350 치킨 정기적으로 먹으면 ‘간 손상’?… 야식 어떡하라고! 2013.02.24 377
2349 비리어드, 단숨에 상위권…제미글로, 발매초기 고전 - 1월 처방액 비리어드 22억-제미글로 1억 2013.02.24 312
2348 ‘비리어드’ 전세계 매출 15% 증가 - 길리어드 사이언스 성장 주도 … 길리어드,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 기록 2013.02.24 536
2347 보완대체요법 말기암환자 생존율 향상과 무관, 오히려 악영향 2013.02.24 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