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민경윤 칼럼 [똑똑한 간암 투병기 3]

민경윤 칼럼니스트가 쓴 간질환 예방-치료 지침서 [똑똑한 투병, 간을 살린다]
어머니와 형님들을 B형간염에서 시작된 간경변으로 떠나 보내고, 저 자신조차 간암에 걸리니 그동안 간에 무관심했던 자신을 반성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병원에 입원해 있을 때부터 인터넷에서 간염, 간경변, 간암에 대한 정보를 하나씩 찾아 읽기 시작했습니다. 국내 자료와 비교해볼 목적으로 외국 최신 자료도 찾아보았습니다.

삼성서울병원에서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초기 간암 완치율이 80%라고 합니다. 점점 완치율이 높아가고 있는 것입니다. 완치율이 높아지는 이유는 뭘까요? 의료 장비와 치료 기술의 발전 덕분입니다. 그러므로 관리만 잘하면 간질환이 심각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특히 주의해야 할 사람은 간질환 고위험군으로 분류되는 B형간염 바이러스 보유자입니다. 이들의 발병률은 일반인보다 훨씬 높기 때문에 지속적인 관리와 공부가 필요합니다. 정기검사를 잘 받아 치료 타이밍을 놓치지 말고 항바이러스제 복용을 시작하는 것입니다. 이것만 제대로 챙겨도 간질환의 진행을 낮출 수 있고, 중증 질환으로 발전한다 해도 다양한 치료로 대처해 완치율을 높일 수 있습니다.

간수치가 정상이라고 안심하지 마십시오. B형간염 바이러스 DNA 수치 등과 함께 체크해야 건강상태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습니다. 근래 발표된 논문이나 2018년 진료가이드라인에는 ‘간수치가 정상이어도 간경변이 진행될 수 있으니 조직검사로 병변 유무를 파악해야 한다’고 돼 있습니다. B형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라면, 미리 간질환에 대해 공부하고 보험급여 대상이 아니라도 적극적으로 항바이러스제를 복용하면서 간 관리를 하시길 바랍니다. 저처럼 뒤늦게 후회한들 이미 떠나간 기차에 손 흔드는 꼴이 되기 쉽습니다.

간암 수술 후 5년이 지나 재발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항바이러스제를 장기 복용했는데도 재발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간암 수술 후에는 연 2회 이상 MRI를 찍어야 합니다. 그래야 1cm 이하에서 암을 발견할 수 있어 치료도 쉽게 할 수 있습니다.

B형간염 보유자는 간 수치가 정상이어도 간암 발병 위험이 높다. B형간염바이러스(HBV) DNA 수치 검사를 통해 정기적으로 간 상태를 체크해야 한다./게티이미지뱅크

제가 간 절제수술 후 1년이 지나니 담당 선생님이 한 고비 넘겼다고 하던 기억이 납니다. 수술 부위에서 재발하는 경우는 거의 1년 이내입니다. 2년 후부터 재발하는 것은 작은 결절 등이 활성화되어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초기 발병한 간암을 제거할 때 주변에 있던 잔존 극초기암이 활성화되어 발병하는 것입니다.

“간암수술후 어떻게 하면 재발률을 줄일 수 있는가?” 많은 환우들의 공통된 걱정과 고민거리입니다. 저 역시 1년이 되기 전에는 항상 검사 때마다 긴장이 되어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불안 감을 해소할 수 있을까 고민했습니다. 그래서 많은 자료를 찾아 공부하고 초음파 보는 법도 배우고 영상 판독서 보는 법도 배웠습니다.

왜 간암은 재발하는가? 미리 예측할 수 없는가? 어쩔 수 없이 생긴 암을 어떻게 하면 조기발견하여 빨리 치료할 수 있을까? 이런 질문들을 계속하면서 알게 된 것은, 그래도 간암을 절제수술 한 사람들의 재발률이 제일 낮다는 것이었습니다. 
항바이러스제를 5년 이상 장기복용한 사람들은 왜 재발되는 경우가 있는 것일까요? 그런 환우들 이야기를 듣고 분석해본 결과, 몇 가지 이유를 알 수 있었습니다. 의사가 아닌 환자들의 경험에 입각한 제 결론은 절대적인 것이 아닙니다만, 다음과 같습니다.

- 항바이러스제를 꾸준히 복용하지 않았을 경우
- 과중한 스트레스를 받았거나 정신적인 건강을 해치는 일이 생겼을 경우
- 민간요법(사혈, 커피관장, 녹즙 등)을 잘못하였거나 과도하게 하였을 경우
- 무리한 운동과 잘못된 식생활을 하였을 경우

간암 환우들은 잘못된 민간요법을 하지 않아야 합니다. 커피관장은 비대상성 간경변인 경우 간성혼수 등이 있을 때 일시적인 효과를 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장내 유익균들까지 다 씻어내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어느 환우는 사혈을 많이 했는데, 그러면 빈혈이 오고 그래서 철분제를 먹으면 간에 철분이 많이 끼게 되어 재발률의 직접적인 원인이 될 수도 있습니다.

너무 무리하게 운동하는 것도 자제해야 합니다. 오히려 체력 저하로 인해 면역력이 약해져 재발이 될 수도 있습니다. 암환우는 암세포가 항상 몸속에 존재하고 있다가 분열 증식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강한 면역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간암 재발을 막는 가장 큰 방법은 항바이러스제를 꾸준히 복용하여 B형간염 바이러스 DNA 수치를 검출한계 이하로 유지하고 식이요법으로 지방간을 없애는 것입니다. 그리고 마음 건강을 잘 유지해야 합니다. 스트레스를 받지 않아야 합니다.

암환우는 하루 하루 삶을 보너스 인생이라고 생각하고 살아가야 합니다. 스스로 자신의 마음의 병을 다스릴 줄 알아야 합니다. 마음의 병을 본인이 이겨 내기 힘들면 정신과 전문의 치료도 받아 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 이 글은 민경윤 칼럼니스트의 간 치료-예방 지침서 '똑똑한 투병, 간을 살린다'(힐러넷 발행) 내용 중 일부입니다. 

편집 : 캔서앤서 편집팀
[copyright. 캔서앤서 & canceranswer.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간질환 고위험군 20~40대 A형간염접종 사업에 대하여 [2] 김창섭 2020.01.14 914
공지 ======== 스팸처리 시작합니다. ======= 김창섭 2019.07.11 1042
180 스팸정리 [1] 여속리 2019.08.22 261
179 코로나 때문에 큰일이네요.. 김순자 2020.06.27 267
178 A형간염 보건소 무료접종. [3] 가념때찌 2020.02.04 271
177 간암은 어떤 경우에 재발이 많은가? fmsound 2020.10.14 274
176 안전성 높인 B형간염 신약, 폭넓게 허용해야 fmsound 2020.12.24 274
175 간초음파 결과 등에코 결절이 나왔는데 간암인가요? 정현석 2020.07.08 275
174 오늘자 조선일보 기사에 대하여 열통럭맘 2020.11.04 277
173 강아지 구충제 (메벤다졸) 김민수 2020.01.11 279
172 간섬유화 검사문의 gueim 2020.07.20 280
171 s항원 혈청전환 111111 2020.05.20 281
170 간암 발견되었는데도 항바이러스제 처방 안해주는 경우 52tjsghk 2020.09.07 283
169 면역관용기때 간암문의 [5] 111111 2020.04.08 283
168 직장건강검진 양주 2020.01.13 284
167 게시판정리되어 넘 보기 좋습니다. [1] 유디티 2019.07.16 291
166 12월9일 생로병사의 비밀에 간과 커피에 대해 방영합니다 [1] fmsound 2020.12.07 292
165 문의드림니다 [1] 바둑 2019.10.19 293
164 간수치문의드립니다 gueim 2020.11.05 296
163 금요일 오늘 소주 두병먹고 월요일날 채용 검진 받으면 [1] 마늘나나 2019.11.22 299
162 간암이 조기 발병되는 젊은 분들의 특징 fmsound 2020.05.08 300
161 간암은 어떤 사람에게 잘 생기나요? fmsound 2020.04.22 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