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잘못 알려진 간경변 치료법들

2020.04.23 10:58

fmsound 조회 수:216

잘못 알려진 간경변 치료법들


한국 사람들에게 간질환이 많다는 사실은 시판되는 간장약의 종류만으로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시판 간장약들은 간기능을 강화한다는 성분에서부터 간의 해독작용을 돕는다는 기능까지 다양하다. 그래서 술을 많이 마시는 남성들 중에는 음주 전이나 후에 간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이런 약품들을 마시고 그것으로 간을 보호하고 있다고 착각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그러나 의학계에서도 경고하듯 이런 간장약들이 간을 보호하기는커녕 약물남용을 부추겨 오히려 간을 더 손상시키는 원인이 되고 있다.


간이 나쁜 환자들이 정확히 알아야 할 것은 간에만 특별히 좋은 것은 결코 없다는 사실이다. 제약기술과 의학기술이 고도로 발달한 미국에서도 간장강화제니 하는 약품은 단 한 가지도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 왜 한국에서만 유독 간장약이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일까? 한국 사람들은 이상하게도 '어떤 병에는 어떤 약' 하는 식으로 간단명료한 처방을 좋아하는 습관이 있다.


그러나 모든 병은 잘못된 생활로부터 시작된다. 무절제한 생활을 함으로써 유전자가 병들었는데 생활을 바꿀 생각은 하지 않고 단 한 번에 듣는 특효약을 헛되게 찾아다니는 것이다. 간이 상하면 해독작용을 제대로 할 수 없다고 했다. 따라서 간이 나쁜 환자들은 소위 몸에 좋다는 식품은 더더욱 피해야 한다. 간이 나쁜 사람에게 고단백질 식사가 좋다든지, 보양식품을 먹어야 한다든지 하는 얘기는 아주 잘못된 상식이다.


간이 나쁘면 제일 먼저 생기는 증세가 입맛이 없어지는 것이다. 이것은 간이 해독작용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음식이 들어오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세포의 생존전략이다. 세포는 살아남기 위해 이처럼 몸부림치는데 식욕을 돋우거나 간을 좋게 하는 효능이 있다고 해서 사람이 억지로 음식물을 밀어 넣는다면 간은 더 나빠질 수밖에 없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간질환 고위험군 20~40대 A형간염접종 사업에 대하여 [2] 김창섭 2020.01.14 909
공지 ======== 스팸처리 시작합니다. ======= 김창섭 2019.07.11 1042
178 나의 간염 인생 까삐딴초이 2020.09.02 342
177 dna수치가 12500정도라면.. [1] 나도.. 2020.08.12 340
176 간염환자들의 잘못 된 식이요법 fmsound 2021.01.19 339
175 간 관련 치료및 수술.입원비를 청구할 수 있는 실비보험이 있을까요? [2] 40대여 2019.11.05 339
174 항바이러스제 복용후 피로감 덜한가요? [1] 모네 2020.02.27 339
173 e항원 양성일 때 간암이 잘 발병하는 이유 [2] fmsound 2020.04.25 338
172 진료거부 [2] 투영맘 2021.02.01 334
171 【민경윤 건강수기】 B형 간염 치료제 진화과정 fmsound 2021.02.22 334
170 히망을 잃지말자 손오공 2020.07.16 333
169 급여기준에 따른 간수치 [1] sun5811 2020.01.01 332
168 비리어드 복용 문의 [1] 두꺼비 2020.04.02 322
167 B형간염 자연경과 5단계 [1] fmsound 2020.09.28 319
166 벌써 바라쿠르드 9년차복용이네요 내년이면 10년차네요 [1] 희망과절망사이 2021.03.10 317
165 dna 숫자 계산 부탁합니다 [1] 빨강모 2020.01.22 317
164 간에 좋은 커피, 똑똑하게 마시는 법 fmsound 2020.12.07 315
163 e항원 수치문의 [1] 111111 2020.06.01 313
162 비리얼 복용 중, 영양제 먹어도 괜찮을까요? [2] ZF 2020.02.26 312
161 베믈리디복용중 비타민제 [1] 도우 2020.02.14 307
160 오른쪽 옆구리 통증 [1] 호모데우스 2020.11.19 306
159 간암은 어떤 사람에게 잘 생기나요? fmsound 2020.04.22 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