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잘못 알려진 간경변 치료법들

2020.04.23 10:58

fmsound 조회 수:183

잘못 알려진 간경변 치료법들


한국 사람들에게 간질환이 많다는 사실은 시판되는 간장약의 종류만으로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시판 간장약들은 간기능을 강화한다는 성분에서부터 간의 해독작용을 돕는다는 기능까지 다양하다. 그래서 술을 많이 마시는 남성들 중에는 음주 전이나 후에 간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이런 약품들을 마시고 그것으로 간을 보호하고 있다고 착각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그러나 의학계에서도 경고하듯 이런 간장약들이 간을 보호하기는커녕 약물남용을 부추겨 오히려 간을 더 손상시키는 원인이 되고 있다.


간이 나쁜 환자들이 정확히 알아야 할 것은 간에만 특별히 좋은 것은 결코 없다는 사실이다. 제약기술과 의학기술이 고도로 발달한 미국에서도 간장강화제니 하는 약품은 단 한 가지도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 왜 한국에서만 유독 간장약이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일까? 한국 사람들은 이상하게도 '어떤 병에는 어떤 약' 하는 식으로 간단명료한 처방을 좋아하는 습관이 있다.


그러나 모든 병은 잘못된 생활로부터 시작된다. 무절제한 생활을 함으로써 유전자가 병들었는데 생활을 바꿀 생각은 하지 않고 단 한 번에 듣는 특효약을 헛되게 찾아다니는 것이다. 간이 상하면 해독작용을 제대로 할 수 없다고 했다. 따라서 간이 나쁜 환자들은 소위 몸에 좋다는 식품은 더더욱 피해야 한다. 간이 나쁜 사람에게 고단백질 식사가 좋다든지, 보양식품을 먹어야 한다든지 하는 얘기는 아주 잘못된 상식이다.


간이 나쁘면 제일 먼저 생기는 증세가 입맛이 없어지는 것이다. 이것은 간이 해독작용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음식이 들어오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세포의 생존전략이다. 세포는 살아남기 위해 이처럼 몸부림치는데 식욕을 돋우거나 간을 좋게 하는 효능이 있다고 해서 사람이 억지로 음식물을 밀어 넣는다면 간은 더 나빠질 수밖에 없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간질환 고위험군 20~40대 A형간염접종 사업에 대하여 [2] 김창섭 2020.01.14 613
공지 ======== 스팸처리 시작합니다. ======= 김창섭 2019.07.11 855
225 항바이러스제 처방 [1] 521185 2020.07.26 287
224 면역관용기 오는 나이 문의 guesun58 2020.07.26 173
223 간섬유화 검사문의 gueim 2020.07.20 229
222 히망을 잃지말자 손오공 2020.07.16 269
221 실크팹타이드 복용 문의 뚱이맘 2020.07.15 49
220 간섬유화 정도 문의 [2] gueim 2020.07.11 339
219 헵세라 복용 크레아틴 수치 증가 [2] 김 한 2020.07.11 128
218 직장인건강검진대상 파일에 간염검진대상자라는표시 [2] 김수희 2020.07.09 563
217 직장인건강검진대상 파일에 간염검진대상자라는표시 김수희 2020.07.09 47
216 직장인건강검진대상 파일에 간염검진대상자라는표시 김수희 2020.07.09 23
215 직장인건강검진대상 파일에 간염검진대상자라는표시 김수희 2020.07.09 51
214 간초음파 결과 등에코 결절이 나왔는데 간암인가요? 정현석 2020.07.08 201
213 깜짝 놀랐어요~ 미혀니 2020.07.06 4120
212 간CT 문의드립니다 [2] 일어서 2020.07.04 295
211 엔테카비르(Entecavir 0.5mg) 문의 [1] file 월출 2020.07.04 184
210 간 섬유화 정도 [1] 임규gue 2020.07.03 727
209 간세포암 발생 기전 문의 [1] gue111 2020.07.02 203
208 e항원 수치문의 [1] sun5811 2020.06.30 230
207 코로나 때문에 큰일이네요.. 김순자 2020.06.27 215
206 경기 C형간염 병원추천 부탁드려요 미징이 2020.06.24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