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또 통증과 경련이 찾아 왔다 약-진통제-을 제 시간에 챙겨 먹었는데도 소용없다 이럴때면 엄마에게 이런 내 모습을 보이기 싫어 어떻게든 몸을 숨기고 운다 나이 마흔이 넘어 다섯살이나 더 먹은 내가 운다고 놀려도 할 수 없다 울다 보면 마음이 풀려서 그런가 통증이 사라진다 문제는 시간이...........

그런데 엄마가 내가 숨은 곳을 어떻게 알고 오셔서 경련으로 뒤틀린 내 손을 그  고우신 손으로 잡고 필사적으로 주무르신다 그리고 내 눈물을 닦아 내신다 그리고 아무말없이 자신이 눈물을 흘리신다 엄마가 내 눈물을 닦아 주셨던 것 처럼 나도 엄마의 눈물을 닦아 드리고 싶었지만 통증과 경련으로 그렇게 하지 못했다 난 아파서 우는데 엄마는 왜 우시는 걸 까? 하고 의문점이 들었다......,,,,,엄마니까  날 사랑하므로 내가 고통스러운것이  엄마의 마음이 더 아프시기 때문이다 엄마가 아니어도


아픈 나보다 더 아픈 사람은 나를 사랑하는 이들 일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294 위로-한기란 행복하길바래 2018.02.14 46
20293 정보 잘 보고있습니다 알파 피토 단백질 AFP? [2] 걱정근심 2018.02.14 199
20292 포기하지말아요 [1] 행복하길바래 2018.02.14 148
» 아픈 나보다 더 아픈 사람은 나를 사랑하는 이들 일겁니다 [4] 행복하길바래 2018.02.14 105
20290 문의드립니다 [8] 왕빠뽀 2018.02.13 191
20289 헵세라복제약복용중인데 비어리드로 일부러 바꿔달라고 이야기할필요는 없나요? [1] e상쾌한아침 2018.02.13 149
20288 국가무료검진 관련 [4] 진명아빠 2018.02.13 285
20287 간염 질문드립니다 [1] wowww 2018.02.12 186
20286 음식질문합니다 [3] 대박 2018.02.12 184
20285 진료시에 간염 고지 꼭 해야하나요? [4] 간건강 2018.02.12 415
20284 혈청전환후 10년차 약 복용중입니다. 앞으로 10년.. [1] ㅛㅐㅕㅜㅎ 2018.02.12 362
20283 e항원 혈청 전환? [8] 이오이오 2018.02.11 302
20282 어깨 등쪽에 붉은 반점들 [7] 날치 2018.02.11 336
20281 만성 HBV 완치제 [5] 날치 2018.02.11 665
20280 b형 간염 보균자(51세)는 생선회 섭치 등 [3] 이오이오 2018.02.10 542
20279 환상에 자동차 서커스 [5] 포켓몬gooo 2018.02.10 105
20278 사차인치에 대해 도움 청합니다 [3] 이준새 2018.02.10 232
20277 검사 질문입니다 [4] 두치 2018.02.08 313
20276 감마gtp와 빌리루빈에 대해서 여쭤볼까 합니다. [5] 병따개 2018.02.07 364
20275 어머니 얼굴이 많이 부으셔서 [1] 웃지맘 2018.02.06 273